지난해 메신저 피싱 피해 1천200억원…'몸캠 피싱' 120억

배윤희 | 기사입력 2022/09/12 [09:59]

지난해 메신저 피싱 피해 1천200억원…'몸캠 피싱' 120억

배윤희 | 입력 : 2022/09/12 [09:59]

  © 국민정책평가신문 피싱 (CG)

정우택 의원 "사이버 금융범죄로 천문학적 피해…엄중 처벌"

 

카카오톡 등 메신저 앱을 통해 금전이나 개인정보를 가로채는 '메신저 피싱' 피해가 지난해에만 1천200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2021년 사이버금융범죄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메신저 피싱 피해액은 1천215억2천만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576억4천만원) 보다 110.8% 급증한 수치다.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등 타인의 메신저 아이디를 도용해 로그인한 뒤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내 금전을 가로채는 수법의 메신저 피싱은 최근 계속 증가하고 있다.

발생 건수로 보면 2019년 2천756건에서 2020년 1만2천402건, 지난해에는 1만6천505건으로 늘었다.

불법 촬영한 영상으로 돈을 요구하는 '몸캠 피싱' 피해도 급증세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몸캠 피싱 피해액은 119억5천만원으로 집계됐다. 한 해 전(72억7천만원)보다 66.4% 늘었다.

피해 건수도 2천583건에서 3천26건으로 올라갔다.

정우택 의원은 "사이버금융범죄로 인해 매해 천문학적인 피해 금액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은 메신저 피싱, 몸캠피싱 등 범죄 예방을 위한 시스템 구축과 함께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중한 처벌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유하고 싶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