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야 산다'…20·40세대 10명 중 6명 "오픈런 해봤다

김석순 | 기사입력 2022/09/27 [09:32]

'뛰어야 산다'…20·40세대 10명 중 6명 "오픈런 해봤다

김석순 | 입력 : 2022/09/27 [09:32]

왜하니 물어보니 "리셀·희소가치·SNS인증"

  © 국민정책평가신문 오픈런 설문조사

[롯데멤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40세대 10명 중 6명은 갖고 싶은 물건을 사려고 '오픈런'을 해본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멤버스는 지난 8∼9일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전국의 20∼40대 남녀 2천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오픈런을 해봤다는 응답은 62.2%였는데 20대(66.6%), 30대(64.6%), 40대(57.7%) 순으로 많았다.

오픈런 대기 시간은 2시간 미만(56.7%), 2∼4시간(13.8%), 4∼6시간(11.7%) 순이었다.

오픈런 유형은 콘서트나 뮤지컬 티켓팅(29.5%·중복응답)이 가장 많았고 맛집 오픈런(20.1%), 예·적금이나 대출을 위한 은행 오픈런(18.7%), 캐릭터 빵 오픈런(16.3%) 등이 뒤를 이었다.

또 반값 치킨 등 대형마트 특가상품 오픈런(14.8%), 원소주 등 한정판 주류 오픈런(13.5%), 명품 구매 오픈런(12.0%)을 해봤다는 사람도 많았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오픈런 설문조사

[롯데멤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30 세대는 오픈런에 대해 '부지런하다', '열정적이다'처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오픈런을 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유별나다(18.4%), 쓸데없다(13.8%) 등 부정적 이미지를 가지고 있기도 했다.

오픈런 이유에 대해서는 비경험자들은 '리셀 등 더 비싼 가격으로 되팔 수 있어서'(43.6%)나 'SNS에 인증하기 좋아서'(28.1%)라고 생각했지만, 경험자들은 '오픈런만의 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31.4%), '돈이 있어도 구하기 어려워서'(30.9%)라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40대는 리셀 목적(32.2%), 30대는 차별화된 혜택(30.0%), 20대는 희소가치(32.8%)를 가장 많이 꼽았다.

롯데멤버스는 소수만의 특별한 혜택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진 만큼 앞으로도 오픈런 경험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