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임규호 서울시의원, 5월 정신 계승하여 참된 민주주의 사회로

박재홍 기자 | 기사입력 2023/05/18 [18:29]

[논평] 임규호 서울시의원, 5월 정신 계승하여 참된 민주주의 사회로

박재홍 기자 | 입력 : 2023/05/18 [18:29]

▲ 임규호 서울시의원.     ©

총구녕이 나를 쿡 찔러. 무슨 관계요? 하는디 말이 안나와. 근디 내 뒤에 고놈이 얼굴이 허어애 갔고서는 우리 사촌 형님이오 허드랑께. 아깐 떨어지지도 않던 나 입에서 아니오 요말이 떡 나오데. 고놈은 총구녕이 델꼬가고, 난 뒤도 안돌아보고 허벌나게 달렸재...그라고 보내놓고 나가 텔레비전도 안보고야. 라디오도 안틀었시야....

몇 년 전 ‘5·18민중항쟁기념 서울청소년 백일장’ 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한 고등학생의 시 ‘그 날’의 한 구절입니다. 

진압군을 피해 자신의 자전거에 올라탄 어린 학생을 엉겁결에 내어주고만 아픔과 슬픔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이것은 어쩌면 광주에 대한 우리 모두의 마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5·18민주화운동은 부당한 국가권력에 대한 주권자 저항의 상징이며, 국가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음을 희생과 연대로 보여준 살아있는 역사입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송재혁, 노원6)은 5·18민주화운동 43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유가족께 깊은 위로를 전합니다. 더불어 민주주의·평화·인권을 지향하는 오월정신을 계승하고, 국민주권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멈춤없이 나아갈 것을 다짐합니다. 

 

하지만 43년이 지난 2023년, 독재의 후예라 할 수 있는 윤석열 정권은 공정과 정의를 외치는 국민들을 ‘불순한 세력’으로 매도하며 ‘검찰 독재’를 자행하고 있습니다. 말로는 ‘오월 정신’을 내세우지만, 오히려 자유와 민주주의를 억압하고 유린합니다. 

 

특히,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5.18 민주화 운동’이란 용어를 일제히 삭제하고,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표 사는 일’이라고 반대하고, 이미 사법적 단죄가 이뤄진 5·18 북한 개입설을 불 지피는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의 역사인식 부재가 국민들에게 큰 아픔을 드렸습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5.18 그 숭고한 정신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오늘의 정의를 다시 세우겠습니다. 시민이 주권자인 서울시, 시민을 지키는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전진하겠습니다.

트위터 twitter.com/ilovewikitree

이메일 제보news@civilreporter.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