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옥재은 서울시의원, 이재명의 민주당! 이제 천만 서울시민에게 사과할 차례

‘정청래 보좌관 출신’ 정진술 서울시의원 민주당에서 제명처리.
더불어민주당과 ‘제명처분의 비위를 저지른 정 의원’은 윤리특위 진상조사에 적극 임하라!

국민정책평가신문 | 기사입력 2023/05/29 [12:03]

[논평] 옥재은 서울시의원, 이재명의 민주당! 이제 천만 서울시민에게 사과할 차례

‘정청래 보좌관 출신’ 정진술 서울시의원 민주당에서 제명처리.
더불어민주당과 ‘제명처분의 비위를 저지른 정 의원’은 윤리특위 진상조사에 적극 임하라!

국민정책평가신문 | 입력 : 2023/05/29 [12:03]

▲ 옥재은 서울시의원.     ©

지난 24일 더불어민주당은 정진술 전 서울시의회 민주당 대표의원을 제명했다고 밝혔다. 천만 서울시민이 보는 앞에 ‘‘정청래 보좌관 출신’ 정진술 서울시의원, 성비위 의혹으로 민주당 제명’, ‘'성비위 의혹' 정진술 서울시의원 민주당서 제명…무소속’, 민주당 또…‘성비위 의혹’ 정진술 서울시의원 제명’이라는 제하의 기사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차마 입에 담기조차 부끄럽고 서울시의회의 일원으로 통탄할 일이다.

 

서울시의회 국민의힘은 이미 지난 달, ‘더불어민주당과 정진술 의원에게 제명당한 사유와 피해자의 피해 내역을 서울시의회에 소상히 밝히고 서울시민의 심판에 겸허히 나서기’를 요구하며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서울시의원(정진술) 성 비위 의혹 조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윤리특위는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오는 30일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제 민주당과 정 의원은 윤리특위의 진상조사에 적극 나서야 한다. 추상적이고 애매모호한 이유를 대지 말라.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정 시의원의 제명을 민주당 중앙당에서 공개적으로 밝힌 이상, 성비위 여부를 떠나 징계에 대한 논의가 불가피해졌다. 어물쩍 넘어갈 일이 더 이상 아니다. 개인의 일탈로 치부하며 넘어가려 해서도 안 된다.

 

‘이재명의 민주당’은 천만 서울시민에게 먼저 사과하라. 그리고 윤리특위의 진상조사에 적극 참여하라. 강경 대응하는 척하며 제명 후 구렁이 담 넘어가듯 피해가려는 ‘민주당식 방식’은 더 이상 시민에게 통하지 않는다. 무엇보다, 서울시민을 섬기라는 엄숙한 명령을 외면한 채 ‘제명처분의 비위’를 저지른 정 시의원은 윤리특위 조사에 성실히 임하기를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