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총선기획단장 임명에 불거진 민주당 공정성 논쟁

오진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2/02 [16:40]

조정식 총선기획단장 임명에 불거진 민주당 공정성 논쟁

오진규 기자 | 입력 : 2023/12/02 [16:40]

▲ 국회의사당 전경

 

최근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발생하고 있는 '방탄정당' 논란과 강성 지지층인 '개혁의 딸'의 극렬 행위로 당내 민주주의 훼손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배경 속에서 민주당 총선기획단장으로 조정식 사무총장이 임명되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조정식 의원 지역구인 시흥시에서는 총선기획단장 임명에 대한 반대가 더욱 거세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전략공천 받은 전력이 공정성에 대한 의문을 더하고 있으며, 민주당 규정상 사무총장이 당연직으로 총선기획단장을 맡게 되어 있는 점이 우려를 가중시키고 있다.

 

민주당은 원칙적으로 국회의원 후보자를 국민과 당원들의 선출을 통해 결정한다고 밝혔으며, 2019년 7월 현역 국회의원 경선 의무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특별당규를 제정하기도 했다. 이는 한국 정당사에서 처음으로 도입된 시스템공천 제도의 일환으로, 줄서기 정치의 폐해를 없앨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당시 이해찬 대표의 "현재 위원장으로는 도저히 안 되는 지역만 전략공천 한다"는 공언과 달리, 자신의 측근들을 다수 전략공천하는 방식으로 실제로 시스템 공천이 무너졌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특히 시흥(을) 지역구에서는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다음날 최고위원회에서 전략공천으로 변경된 사례가 있어, 경선 준비를 해 온 김윤식 전 시흥시장과 김봉호 예비후보 등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22대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은 시스템공천을 통한 공정한 경쟁을 강조하고 있지만, 조정식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친명계 일색의 총선기획단 구성에 대해 비명계 의원들과 다수의 경선 예비후보자들은 여전히 공정성을 의심하고 있다.

 

조 의원 지역구인 시흥(을)의 한 시민은 조정식 의원의 총선기획단장 임명과 관련해 "현수막을 대대적으로 걸고 측근들을 통해 6선 진출을 암시하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번주에 있을 민주당 현역의원 평가조사에 대한 기대와 동시에 우려를 표했다.

 

이런 상황에서 비명계는 물론, 친명계 내부에서도 조정식 사무총장의 역할과 당의 어려움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의 혁신위가 요구한 '다선 용퇴론'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를 가능성이 있으며, 5선인 조정식 의원의 거취 문제는 당의 혁신 의지를 가늠하는 중요한 바로미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민주당의 도덕성 회복과 당내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서는 시스템 공천에 대한 당 대표의 확고한 의지표명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주요 요구사항으로 부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