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기후동행카드에 김포시 참여…김포골드라인도 무제한 이용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09:51]

서울 기후동행카드에 김포시 참여…김포골드라인도 무제한 이용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3/12/07 [09:51]

서울시-김포시 업무협약…인천 이어 김포 참여로 교통 편의성 향상
패턴 따라 이용권 추가 출시…광역버스 이용땐 10만∼12만원 수준

  © 국민정책평가신문 악수하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

 

서울시가 친환경 교통혁신사업으로 선보이는 기후동행카드에 김포시도 본격 참여한다.

서울시는 7일 오전 9시 30분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참석해 양 도시 교통 현안 해결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오세훈 서울시장

◇ 기후동행카드 적용 확대…골드라인·광역버스 무제한 이용

이번 협약으로 양 도시는 김포골드라인, 김포 광역버스를 포함해 서울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도록 기후동행카드의 적용 확대를 추진한다.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가 내년 1월부터 선보이는 무제한 대중교통 이용권이다. 월 6만5천원으로 서울 시내 지하철, 시내·마을버스, 공공자전거 '따릉이' 등 모든 교통수단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이용권역이 김포 광역버스까지 확장되면서, 광역버스 이용이 가능한 신규 정기권 유형도 선보인다.

김포시 적용 기후동행카드는 ▲ 6만5천∼7만원 수준 이용권(김포골드라인) ▲ 10만∼12만원 수준 이용권(김포 광역버스)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용권역이 김포지역으로 확장되고 이동 패턴에 따라 선택권까지 다양해져 통근·등교 편의가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서울∼김포 간 대중교통 이용객은 김포시 전체 대중교통 이용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김포시의 정기적인 대중교통 이용객은 하루 약 8만5천명으로, 이 중 서울∼김포 대중교통 이용객은 약 4만4천명(52%)에 달한다.

서울권역 통근 주요 수단인 김포골드라인은 하루 3만명이 이용하며, 광역버스 이용객은 하루 1만4천명으로 추산된다.

또 광역버스 요금은 1회 2천900원으로, 경기권은 서울지역보다 교통비 부담이 높다.

예를 들어 출퇴근 등 평일에만 광역버스를 왕복 40회 이용하면 요금은 11만6천원이 나온다. 주말 외출까지 포함하면 교통비 부담은 훨씬 커진다. 주요 생활권이 서울에 가까운 수도권 시민이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하면 연계 대중교통을 마음껏 탈 수 있어 교통비 절감 효과가 높다.

다만 기후동행카드의 정확한 가격 및 세부내용은 추후 논의를 통해 확정할 방침이다.

양 도시는 또 다양한 교통 현안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협의도 이어가기로 했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출퇴근길 개화~김포공항 버스전용차로 개통

◇ 서울-김포 밀접한 생활권 바탕…대중교통 편의 개선 모범 사례

서울시와 김포시는 밀접한 생활권을 바탕으로 그간 수도권 교통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서울시는 김포의 부족한 교통 기반 시설과 서울∼김포 간 높은 일일 교통 이용 상황을 고려해 서울동행버스를 운행하고, 개화∼김포공항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는 등 대중교통 개선을 지원해왔다.

이에 더해 김포시가 기후동행카드에 참여하면서, 서울시와 인근 생활권 지자체가 함께 대중교통 편의 개선에 나선 모범 사례가 될 전망이다.

또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김포시의 서울시 편입론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17일에는 인천시가 기후동행카드에 참여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 시장이 강조하는 '수도권 주민도 서울시민'이라는 시정 철학과 김병수 김포시장의 '사통팔달 교통' 정책 의지에 따라 양 도시의 교통 현안 공동 해결에 노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김포시의 기후동행카드 참여로 서울 인접 경기도 도시의 교통 편익에 대한 공동 노력이 시작됐다"며 "기후동행카드가 수도권 다른 도시로 적극 확대되도록 해 다양한 교통 편익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