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양당 폭주에 낭패 당할수도…민주당 실패회복 기대 안해"

서장훈 | 기사입력 2023/12/07 [10:25]

이낙연 "양당 폭주에 낭패 당할수도…민주당 실패회복 기대 안해"

서장훈 | 입력 : 2023/12/07 [10:25]
신당 창당 가닥 잡았나…"아무말 말고 따라오라 할거면 나같은 사람 왜 필요하나"
정세균·김부겸 前 총리와 연대설에 "인간 도리 아냐…만날 계획 없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이낙연, 삼육대서 특강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7일 "양당의 폭주에 대한민국을 맡기다가는 크게 낭패를 당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YTN과의 인터뷰에서 "양당의 폐해에 진저리 치는 국민이 늘어나는 건 정치에 대한 분명한 경종이자 경고이므로 국민께 '이런 대안은 어떤가요'라고 겸손하게 여쭤보는 게 정치 안정에도 좋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론조사를 보면 양당 모두 싫다는 국민이 30% 가량 된다"며 "양당만 놓고 '답을 고르세요' 하는 시험 문제를 강요하면 그 30%는 어디로 가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마냥 시간을 끌고 연기를 피울 수 없다"고 말해 조만간 창당과 관련한 결단을 내릴 가능성도 암시했다.

이재명 대표 체제 민주당이 혁신하지 않는다면 신당을 만들 가능성을 시사해온 이 전 대표의 이날 발언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창당 쪽으로 무게추가 기울고 있다는해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누군가와 창당을 같이 할 때 가장 중요한 가치는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국가에 대한 책임의식과 합리적 사고"라고 대답했다.

'특정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정당도 고민하냐'는 질문에는 "(양당 중 하나를 고르라는) 시험 문제에 정답이 없다고 하는 국민이 특정 지역에 모여 살지 않는다"며 창당 시 전국 정당을 표방하는 정당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비쳤다.

이 전 대표가 이처럼 창당 추진으로 해석될 만한 언급을 내놓은 데는 민주당이 더는 혁신할 가능성이 없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그는 '민주당의 실패를 되돌릴 가능성은 있냐'는 질문에 "이제 뭘 할 수 있겠나. 별 기대는 안 한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여야 혁신위 성과를 평가해 달라는 요구에는 "국민의힘 혁신위는 리더십 결핍으로, 민주당은 리더십 과잉으로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가 이틀 전 '개딸'(개혁의딸)로 불리는 강성 당원들을 향해 "배제의 정치가 아니라 통합과 단결의 정치가 필요하다"며 당내 단합을 당부한 것도 평가절하했다.

이 전 대표는 "변화의 시작이길 바라지만, 속단은 이르다"며 "이런 일들은 과거에도 있었고, 근본적 변화 없이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그는 이 대표가 전날 '소통이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누구와도 소통할 생각'이라고 한 데 대해서도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키고,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의지가 확인되면 (이 대표를) 오늘이라도 만나겠다"면서도 "지금도 (이 대표를) 만난 분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그냥 '도와달라'는 선이어서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은 이대로 갈 테니 아무 말 말고 따라오라'고 하면 나 같은 사람이 왜 필요하겠나"라며 "현 상태 그대로 국민의 심판을 받겠다고 하면 내가 할 일이 있겠나 싶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정세균·김부겸 전 국무총리를 만날 가능성을 묻자 "그런 계획은 없다"고 답변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총리를 지낸 세 사람이 비명(비이재명) 연대의 구심점이 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가운데 이 전 대표는 "그 정도로 책임 있는 일을 하신 분들을 특정 목적으로 얽는 것은 인간의 도리가 아니다"라고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