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X에 광고 끊은 디즈니 또 저격…"CEO 해고돼야"

김희준 | 기사입력 2023/12/08 [06:36]

머스크, X에 광고 끊은 디즈니 또 저격…"CEO 해고돼야"

김희준 | 입력 : 2023/12/08 [06:36]

반유대주의 논란 후 부정적 의견 밝힌 아이거 CEO에 분노 표현

  © 국민정책평가신문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이자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 소유주인 일론 머스크가 X를 둘러싼 반(反)유대주의 논란 이후 이 플랫폼에 광고를 중단한 기업 중 하나인 월트디즈니(이하 디즈니)를 또다시 공개 저격했다.

머스크는 7일(현지시간) 자신의 X 계정에 밥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를 비난하는 글을 잇달아 올렸다.

그는 이날 '밥 아이거'라는 문구를 넣은 이미지와 함께 "B-52(폭격기)보다 더 많은 폭탄을 떨어뜨렸다"는 글을 게시했다. 아이거 CEO가 취임한 뒤 경영에 실패해 디즈니를 망가뜨렸다는 취지다.

다른 X 사용자가 "디즈니는 왜 이 사람을 아직 해고하지 않았느냐"는 댓글을 달자, 머스크는 "그는 즉시 해고돼야 한다. 월트디즈니는 밥이 회사에 한 짓으로 무덤을 파고 있다"고 답했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일론 머스크 X 게시글

머스크는 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일부 콘텐츠가 아동 성 학대와 인신매매를 조장했다고 주장하는 뉴멕시코주의 소송을 언급하며 "밥 아이거, 왜 (메타에는) 광고 보이콧을 하지 않느냐"고 따졌다.

머스크는 지난달 28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의 '딜북 서밋 2023' 공개 대담에서도 X에 광고를 중단한 기업들을 향해 욕설을 내뱉었고, 아이거 디즈니 CEO를 겨냥해 "밥, 당신이 만약 청중석에 있다면 그게 바로 내가 느끼는 기분"이라고 말한 바 있다.

미국 언론은 당일 아이거 CEO가 같은 NYT 행사에 참석해 "일론 머스크, X와의 연관성이 우리에게 반드시 긍정적인 것은 아니었다"고 언급한 것이 머스크의 분노를 유발한 것으로 풀이했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NYT '딜북 서밋' 참석한 밥 아이거 디즈니 CEO

머스크는 자신이 지난달 X에서 반유대주의 음모론을 담은 주장에 동조하는 글을 올린 데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사과했지만, 반유대주의 논란 이후 광고를 중단한 기업들에 대해서는 부당한 협박이라며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그는 자신의 반유대주의 관련 트윗과 함께 논란의 또 다른 원인이 된 미디어 감시단체 미디어매터스의 보고서가 완전히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보고서는 X에서 나치 관련 콘텐츠 옆에 주요 기업들의 광고가 배치돼 있다는 내용이었다.

최근 X의 상황은 더 악화해 머스크가 광고주들을 향해 저속한 욕설을 내뱉은 뒤 월마트도 X에 광고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영국 BBC 방송은 머스크가 지난해 440억달러(약 57조원)에 인수한 X가 머스크 스스로 키운 리스크로 인해 진짜 파산할 가능성도 있다고 최근 분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