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종교유산협력관 신설해 불교 유산 체계적 보호"

조현지 | 기사입력 2024/01/31 [10:16]

尹대통령 "종교유산협력관 신설해 불교 유산 체계적 보호"

조현지 | 입력 : 2024/01/31 [10:16]

"불교, 전통문화 중심…'선명상' 대중화 노력에 공감"

  © 국민정책평가신문 신년 발원지 연등에 다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5월 개편되는 국가유산청 내에 종교유산협력관을 신설해 불교 유산을 비롯한 종교 유산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보호하겠다"고 30일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불기 2568년 새해맞이 불교 대축전'에 참석해 "한국 문화의 뿌리에 전통문화가 있고, 그 중심에 불교가 자리 잡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선(禪)명상'의 대중화를 통해 국민의 정신 건강에 기여하는 불교계의 노력에 공감한다"며 "국민이 더 평화롭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정부와 불교계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진우스님,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주현우 회장과 함께 새해 소망을 적은 발원지를 연등에 달았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민 모두의 행복을 기원하는 발원을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종단 대표자들과 새해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행사에는 불교계 각 종단 원장 스님과 윤재옥 원내대표, 주호영 국회 정각회 회장을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 불자회장인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성태윤 정책실장, 황상무 시민사회수석, 인성환 국가안보실 제2차장 등도 자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