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중국서 LFP 양극재 16만t 확보…"전기차 100만대분"

서장훈 | 기사입력 2024/02/22 [09:12]

LG엔솔, 중국서 LFP 양극재 16만t 확보…"전기차 100만대분"

서장훈 | 입력 : 2024/02/22 [09:12]
中 상주리원과 장기 공급계약 체결…LFP 사업 확대 위해 공급망 구축

 LG에너지솔루션[373220]이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사업 확대를 위해 본격적인 공급망 구축에 나섰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LG에너지솔루션 대전연구원 전경

 

LG에너지솔루션은 중국 양극재 생산 업체 상주리원과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용 LFP 배터리 양극재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부터 5년 동안 상주리원으로부터 LFP 배터리에 들어가는 양극재 약 16만t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이는 400㎞ 이상 주행가능한 전기차 100만대분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양사는 시장 상황에 따라 향후 추가 공급계약도 논의할 예정이다.

상주리원은 2021년 중국 난징에서 설립된 LFP용 양극재 생산 전문 기업으로, 연간 생산능력은 31만t에 달한다. 인도네시아에도 약 3만t의 LFP 배터리 양극재를 생산할 수 있는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추후 12만t까지 증설할 계획이다.

이번 공급 계약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보급형 제품군인 LFP 배터리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대하는 데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말부터 중국 난징공장에서 ESS용 LFP 배터리를 본격 생산하고 있다.

전기차용 LFP 배터리의 경우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준비 중이며, 유럽과 북미 지역 내 신규 공급처 확보를 위해 다양한 고객사들과 논의 중이다.

앞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사장은 지난 15일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이사회·총회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LFP 배터리 양산 시점에 대해 "2025년 하반기 정도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

 

LG에너지솔루션은 NCM(니켈·코발트·망간)과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등 프리미엄 제품뿐 아니라 고전압 미드니켈, 파우치형 기반의 LFP 배터리 등 중저가 보급형 제품군까지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며 다양한 고객 수요에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이창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최근 4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2025년까지 고전압 미드니켈, LFP 등 보급형 신규 제품을 적기에 출시해 모든 영역에서 전기차 시장의 니즈(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맞춤형 제품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원재료 직접 조달 영역 확대, 기술 개발을 통한 주요 소재 전환, 공급망 직접 투자 강화 등을 통해 근본적인 원가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30여년간 쌓아온 업력과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 경쟁력도 한층 더 끌어올려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