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가전시장 매출 12% 감소…올해 빠른 회복 불투명"

김희준 | 기사입력 2024/03/21 [09:51]

"지난해 국내 가전시장 매출 12% 감소…올해 빠른 회복 불투명"

김희준 | 입력 : 2024/03/21 [09:51]
시장조사기관 GfK, 38개 가전제품 분석…"소비자 지갑 열 기술력·혁신 중요"

 

 지난해 국내 가전 시장이 고물가와 수요 위축 등의 여파로 10% 넘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서울의 한 가전매장

 

2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GfK에 따르면 TV와 에어컨, 세탁기 등 국내 대표 가전제품 38개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가전 시장은 매출액 기준 전년 대비 12% 하락했다.

수량 기준으로는 전년 대비 17% 하락했다.

이는 주요 오프라인과 온라인 채널을 포함한 수치다.

인플레이션이 이어지고 식음료를 중심으로 물가가 빠르게 상승하면서 상대적으로 지출 우선순위가 떨어지는 가전 시장에서 소비자의 수요가 급속히 줄어들며 가전제품 대부분의 판매가 감소했다고 GfK는 설명했다.

다만 상반기에 비해 하반기에는 하락세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기준으로 지난해 상반기에는 14% 하락한 반면, 하반기에는 9% 감소하며 하락세가 둔화됐다. 다만 여전히 10%에 가까운 하락을 보여 시장의 빠른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낮추고 있다고 GfK는 전했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2023년 국내 가전시장 성장률

 

국내 가전 시장이 2년 연속 하락하면서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 TV홈쇼핑 등 온라인 채널의 매출도 두 자릿수의 마이너스 성장률(-12%)을 기록했다.

2022년에는 3% 하락하는 데 그치며 가전 전문점과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판매 성장률(-16%)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양호했으나, 지난해에는 오프라인 채널(-11%)보다 하락 폭이 커 제품과 채널에 관계없이 가전 시장 전체로 퍼진 소비 위축이 확인됐다.

가전 시장 내 온라인 채널 비중은 48.1%로, 2022년 대비 0.3%포인트 하락했다.

이혜원 GfK 연구원은 "올해 1분기에도 식료품의 가격이 크게 뛰어오르며 빠른 물가 하락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인 만큼 가전 시장으로 향하는 소비자의 수요는 올해도 계속 위협받을 것"이라며 "이런 어두운 시장 속에서도 소비자의 생활에 확실한 변화와 가치를 전달하는 제품들에는 지갑을 열고 있어 시장에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낼 제품 기술력과 혁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