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주인도네시아·UAE·사우디 대사 면담…방산수출 논의

김희준 | 기사입력 2024/03/27 [09:24]

산업부, 주인도네시아·UAE·사우디 대사 면담…방산수출 논의

김희준 | 입력 : 2024/03/27 [09:24]

  © 국민정책평가신문 K-방산 (PG)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5∼26일 방산 협력 주요 공관장 회의를 위해 입국한 주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UAE)·사우디아라비아 대사와 면담을 갖고 방산 프로젝트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 25일 주인도네시아 대사 면담에서 인도네시아 신정부 출범에 따른 현지 동향을 공유하고,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된 KF-21 전투기 공동개발 사업의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아울러 인도네시아와 핵심광물 등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같은 날 진행된 주UAE 대사 면담에서는 한국 최초의 수출 원전인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인 가동을 통해 쌓인 양국 간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음을 확인하고, 지난해 1월 정상외교를 통해 시작된 군함, 유도무기 등 방산 협력 사업에 대한 전략을 논의했다.

지난 26일 주사우디 대사 면담에서는 작년 12월 한·걸프협력회의(GCC)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통해 무기류 등의 관세가 철폐되는 등 우호적 여건이 조성됐다고 평가하고 방산 수출 확대와 수소 등 에너지·산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이날 주폴란드·카타르 대사와 방산 관련 개별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방위산업은 경제와 안보를 동시에 강화할 수 있는 핵심 산업"이라며 "수출 최일선에 있는 주재국 대사들이 현지 정보를 적시에 정부와 공유하고 기업의 현지 진출 어려움을 적극 해결하는 등 산업부와 긴밀히 협력해나가자"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