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판매 둔화에…머스크 "美서 자율주행기능 한달 무료 이용"

김희준 | 기사입력 2024/03/27 [09:25]

테슬라 판매 둔화에…머스크 "美서 자율주행기능 한달 무료 이용"

김희준 | 입력 : 2024/03/27 [09:25]
"저조한 마진 속 수익 개선 위한 것" 분석…주가 2.9%↑

  © 국민정책평가신문 일론 머스크

 

전기 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미국에서 고객들에게 자율주행 장치인 FSD를 한 달간 무료로 체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이번 주 FSD가 지원되는 모든 미국 내 자동차는 한 달간 무료 시험 운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썼다.

FSD는 '풀 셀프 드라이빙'(Full Self-Driving)이라는 이름의 테슬라 주행보조장치다. 앞차와 간격을 유지하며 차선을 따라가는 '오토파일럿' 기능에 더해 차선도 바꾸고 신호등 감지하며 설정한 목적지를 찾아간다.

그러나 오토파일럿 기능이 기본 탑재된 것과 달리 FSD는 1만2천 달러에 소프트웨어를 사거나 월 199달러를 내야 이용할 수 있다.

머스크는 또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테슬라 신규 구매자 등에게 FSD를 시연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거의 아무도 FSD가 실제 얼마나 잘 작동하는지 깨닫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의 이런 FSD 무료 시험 운행은 미국을 중심으로 전기차 판매가 둔화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테슬라의 경우 작년 하반기 가격을 5% 낮췄는데도 판매량은 작년 상반기 대비 3% 증가하는 데 그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성장 속도가 더뎌지고 있다.

이에 이번 무료 시험 운행은 전기차 수요 감소를 소프트웨어 판매를 통해 만회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조사기관 가이드하우스 인사이트의 분석가 샘 아부엘사미드는 "차량 가격 인하와 FSD 도입이 저조하면서 테슬라의 마진이 크게 줄어들었다"며 "FSD 시연을 강조한 것은 수익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이 전해진 뒤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2.92% 오른 177.67달러에 마감했다. 주가는 한때 6% 이상 올랐다가 상승 폭을 일부 반납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