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2027년까지 로켓배송 전국 확장…3조원 이상 투자

김희준 | 기사입력 2024/03/27 [09:26]

쿠팡, 2027년까지 로켓배송 전국 확장…3조원 이상 투자

김희준 | 입력 : 2024/03/27 [09:26]
'쿠세권' 5천만명 이용 확대 목표…"지방인구 소멸 대응"

  © 국민정책평가신문 서울 시내 한 쿠팡 물류센터

 

쿠팡은 3년간 3조원 이상을 투자해 2027년까지 로켓배송 지역을 전국으로 확장한다고 27일 발표했다.

로켓배송이 가능한 지역을 뜻하는 '쿠세권'을 현재 전국 70%에서 88% 이상으로 늘려 5천만명 이상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쿠팡, 2027년부터 로켓배송 전국 확장…3조원 이상 투자

 

쿠팡은 이를 위해 올해부터 2026년까지 신규 풀필먼트센터(통합물류센터) 확장과 첨단 자동화 기술 도입, 배송 네트워크 고도화 등에 3조원을 투자한다.

이는 중국 이커머스 업체 모기업인 알리바바그룹이 한국에 3년간 1조5천억원 투자한다는 금액의 두 배 규모다.

쿠팡은 경상북도 김천과 충청북도 제천, 부산, 경기도 이천, 충청남도 천안, 대전, 광주, 울산 등 8곳 이상 지역에 신규 풀필먼트센터 운영을 위한 신규 착공과 설비투자를 추진한다.

광주와 대전은 올해 풀필먼트센터 운영을 시작하고, 부산과 이천은 올해 2분기, 김천은 3분기, 제천은 4분기에 착공할 계획이다.

이 같은 투자 확대를 통해 쿠팡은 전국에 로켓배송 지역을 순차적으로 늘려 2027년까지 사실상 '전국 인구 100% 로켓배송'을 목표한다.

현재 쿠팡은 전국 시군구 260곳 중 182곳(70%)에 로켓배송을 시행 중이다.

내년부터 쿠세권이 점차 확대되면서 2027년부터는 약 230여개(88% 이상) 시군구에서 로켓배송이 가능할 전망이다.

우리나라 인구 5천130만명 가운데 5천만명 이상 규모로 추산된다.

로켓배송이 확대될 지역 대부분은 행정안전부가 지정한 인구감소지역으로, '지방 인구 소멸' 대응에 도움이 될 것으로 쿠팡은 기대한다.

대표적으로 경북 봉화, 전남 고흥·보성, 경북 의성·영양·청송, 경남 합천 등 고령화(65세 이상) 비중이 40%가 넘는 지역에 로켓배송이 도입될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