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 고압송전선 주변 11만세대 468억 지원

연합신보 | 기사입력 2014/09/15 [20:55]

경기남부 고압송전선 주변 11만세대 468억 지원

연합신보 | 입력 : 2014/09/15 [20:55]
【수원=연합신보】조설 기자 = 송·변전설비 주변지역의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송주법)이 시행되면서 내년부터 경기남부 지역 약 11만세대가 468억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5일 한국전력 경기본부 등에 따르면 송주법 시행으로 경기남부 지역에서 지원사업 대상에 들어가는 시·군은 시흥·광명·과천·광주·군포·성남·수원·안산·안성·여주·용인·의왕·이천·평택·화성 등 모두 14곳이다.

올 1월 밀양 송전탑 사태를 계기로 제정된 송주법은 345㎸, 765㎸ 등 고압 송전선과 옥외 변전소가 있는 지역 주민에게 국가가 보상과 지원사업 등을 펼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경기지역에서도 고압 송전선로가 지나는 이 지역들은 내년 1월1일부터 지원사업의 혜택을 받는다. 

지원금은 전기요금이나 TV 수신료, 인터넷 사용요금을 보조받거나 주민 공동을 위한 복지사업이나 소득증대사업을 위해 쓸 수 있다.

전기요금 등을 보조받을지 공동사업을 위해 쓸 지는 통별로 주민 대표단이 결정하게 된다.

도내에서 용인시가 약 3만1000세대에 138억원의 지원금을 받아 가장 많고, 수원시가 45세대에 980만원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시흥시의 경우 약 2만3000세대가 40억원을 받을 것으로 추산됐다.

한전은 최근 이 같은 보상규모를 잠정 집계하고 지역별로 주민설명회를 열어 지원사업의 절차와 범위 등을 안내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정확한 지원규모는 11월께 주민 신청서를 취합해봐야 알 수 있다"며 "송전선 등의 위치에 따라 지역별로 지원금의 편차가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