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보고서'...애 하나 키우는데 '일곱 손' 필요하다

키우기 힘든 자녀

최윤옥 | 기사입력 2018/10/07 [13:02]

'워킹맘 보고서'...애 하나 키우는데 '일곱 손' 필요하다

키우기 힘든 자녀

최윤옥 | 입력 : 2018/10/07 [13:02]

      

      
 
 
국민정책평가신문-최윤옥기자(bar0077@naver.com)
 
일과 양육을 병행하는 이른바 '워킹맘'이 한 달에 자녀 보육료로만 77만원을 쓰며, 미취학 자녀를 키우는 데는 부부 포함 최대 7명이 매달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KB금융경영연구소의 '2018 한국의 워킹맘 보고서'에 따르면 워킹맘 가정의 자녀 돌봄 보육료는 월평균 77만원이었으며, 자녀가 어릴수록 보육료 지출액이 높았다. 자녀가 영아인 경우 월 96만원으로 가장 많은 돈이 들어갔고 유아·미취학 아동의 경우 75만원, 초등학생은 58만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워킹맘 자녀는 어린이집 등 보육·교육기관을 다니더라도 하원 시간이 부모의 퇴근 시간보다 이른 것으로 나타나 사교육 또는 타인의 도움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유아 자녀를 친정어머니가 돌봐주는 비중은 49.1%로 워킹맘 본인(45.4%)보다 많았다.

배우자의 돌봄 참여 비중은 36.8%로 낮았고 시어머니의 경우 19.6% 수준, 육아도우미는 7.1%에 그쳤다. 자녀 양육에는 부부 외에도 최대 5명의 도움이 필요했고 응답자 10명 중 7명이 부부를 제외하고 추가로 1명의 도움을 받는다고 말했다.

생활에서 얻는 스트레스에 대해 조사한 결과 워킹맘은 '일과 가사의 병행 어려움'(26.1%)을 첫손에 꼽았으며, 육체적 피로 등 건강악화(21.3%), 개인 시간의 부재(13.8%), 육아 등 자녀에 대한 소홀함(13.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남편의 경우 육체적 피로 등 건강악화가 가장 큰 스트레스 요인이라는 응답이 20.5%로 가장 많았다.

이 조사는 고등학생 이하 자녀가 있고 주 4일, 30시간 이상 소득 활동을 하는 기혼여성 1천6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한 결과다.
하늘은 슷로 돕는자를 돕는다 지성이면 감천 민심이 천심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돈과 시건 사람까지 많이 필요한 자녀양육실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