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뱃살 뚱뚱 20대 남성, 골다공증 발병 위험 5.53배
 
김종분   기사입력  2019/01/14 [11:04]

 복부비만이 있는 20대 남성은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5.53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비만과 남성 골밀도 감소 연관성 요인을 연령별로 조사한 첫 결과다.

골다공증은 골밀도가 줄어들고 뼈의 미세 구조가 나빠지는 질환이다. 골다공증이 생기면 단단하던 뼈가 푸석푸석하게 변해서 약간의 충격만 받아도 쉽게 골절이 생길 수 있다. 이는 폐경 후 여성에 흔한 질환으로 알려져, 남성 골다공증 연구는 드문 가운데, 이번 연구 결과로 뚱뚱한 젊은 남성도 골다공증 발병 위험에 경각심을 높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하이닥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김경수·여의도성모병원 김민희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2009년부터 2010년까지 2년간 시행한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 대상자 중, 20세 이상 성인 남성 5,941명의 골밀도 감소와 복부비만 상관성을 분석하였다.

허리둘레 90cm(35.4인치) 이상을 복부비만으로 정의하였고, 골밀도 측정값인 T-score가 -2.5 이하이면 골밀도 감소 상태로 정의하였다. 그 결과 복부비만 남성 그룹은 체중 부하 보호 효과가 없는 요추(허리) 골밀도가 감소할 위험이 1.61배 높았다.
10세 기준으로 각 연령대에서의 요추 골밀도 감소와 복부비만 상관성을 추가 분석한 결과, 20대 복부비만 남성이 가장 높은 연관성을 보였다.

비만한 사람은 체중 부하로 뼈에 하중이 가해지고, 이를 견디기 위해 골밀도가 증가하는데, 이를 체중 부하 보호 효과라 한다. 이로 인해 일반적으로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이 골밀도가 높아 골다공증 위험도는 낮다고 알려졌다.

김 교수팀은 상대적으로 이러한 영향을 덜 받는 부위(non-weight-bearing site)인 요추 골밀도 감소와 복부 비만의 연관성을 확인해, 실제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 체중 조절이 필요함을 증명한 것이다.

내장지방은 체내 장기 내부나 장기와 장기 사이 공간에 관찰되는 지방으로, 일반적으로 내장지방 축적은 피하지방 축적보다 인체에 더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 내장지방의 양을 간편하게 복부 둘레를 통해 확인한다.

여의도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민희 임상강사는 “단순히 뚱뚱한 것보다는 내장지방이 많은 남성의 골밀도가 감소하므로, 평소 일생 생활과 진료실에서 허리둘레를 측정하여 손쉽게 뼈 건강을 관리할 수 있다”라며 연구의의를 말했다.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경수 교수는 “20대는 골대사가 왕성한 연령대로, 이 나이 때 복부비만과 같은 대사 이상 상태가 되면, 비만 세포에서 분비되는 염증성 물질인 아디포카인이 뼈를 생성하는 조골세포와 뼈를 분해하는 파골세포에 영향을 주어 골밀도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며 원인 기전을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남성건강 저널(American Journal of Men's Health)’ 2018년 11월호에 게재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14 [11:04]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