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세먼지 심한 날엔 'KF94 마스크'… 얼굴과 틈 안생기게 꾹 눌러 쓰세요
 
이은경   기사입력  2019/01/16 [09:54]

 

조선일보


미세 먼지 심한 날은 안 나가는 게 최고다. 외출을 자제하는 게 건강을 지키는 첫째 원칙이지만, 어쩔 수 없이 나가야 한다면 마스크를 챙겨야 한다.

전문가들은 "일회용 마스크나, 방한 마스크가 아닌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써야 효과가 있다"고 했다. 일회용·방한 마스크는 한 겹이라, 여러 겹으로 이뤄진 보건용 마스크에 비해 미세 먼지 차단 효과가 적다.

식약처 인증을 받은 보건용 마스크는 포장에 'KF80' 'KF94' 'KF99' 같은 표시가 적혀 있다. KF는 '한국 필터(Korea Filter)'의 약자로, 식약처가 만든 기준이다. 미세 먼지는 크기가 10㎛ 이하인데, KF80은 평균 크기 0.6㎛의 미세 입자를 80% 이상 걸러낸다는 뜻이다. KF94와 KF99는 이보다 더 작은 0.4㎛ 크기 미세 입자를 각각 94%, 99% 이상 걸러낸다.

이용제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KF94와 KF99처럼 숫자가 높은 제품은 차단율이 좋은 대신 숨 쉬기가 힘들 수 있다"며 "그래도 미세 먼지가 요즘처럼 심각할 때는 조금 답답하더라도 KF94를 쓰는 것이 좋다"고 했다.

마스크는 쓸 때는 기왕이면 보건용 마스크를 택해 제대로 잘 써야 효과가 크다. 눈이랑 코 사이, 턱밑, 귀밑 등 마스크와 얼굴 사이 생기는 틈을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 핵심이다. 명준표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는 "여성들의 경우 화장이 지워질까 헐겁게 쓰는 경우가 많은데, 마스크를 벗었을 때 화장한 얼굴에 마스크 자국이 생길 정도로 꽉 끼는 게 좋다"고 했다. 머리카락이 마스크와 피부 사이에 말려 들어간다거나, 수염 때문에 마스크가 떠도 그 틈으로 미세 먼지가 들어가 효과가 떨어진다. 아이는 반드시 아이 전용 마스크를 써야 한다. 성인용은 크기가 맞지 않아 벌어진 틈으로 먼지가 들어온다. 아직 아이 전용 마스크가 헐거운 아주 어린 유아는 천 마스크를 한 겹 덧대고 그 위에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 틈이 벌어지지 않게 한다. 안에 덧대는 마스크는 일반 마스크라도 좋다. 또 컵 형태의 마스크보다는 접이식 형태의 마스크가 낫다. 얼굴에 밀착하는 면이 더 넓기 때문이다.

정도를 걷는 얼론인이 되겠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16 [09:54]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