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버스대란' 없었다…서울·경기·부산 새벽에 극적 타결
 
김석순   기사입력  2019/05/15 [08:36]

 

다른 지역도 협상 타결 또는 파업 유보

울산만 협상 타결안돼 버스운행 중단…타결 임박

경기 등 일부지역 버스 요금 인상...버스 준공영제 대세될 듯



노컷뉴스

서울 은평공영차고지에 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서울과 부산 등 전국 대부분지역의 버스노사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면서 파업으로 인한 출근길 교통대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울산은 협상 타결이 진행되면서 15일 버스 운행이 멈췄지만 곧 타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시 버스노사협상은 첫차시간을 90분 정도 앞둔 이날 새벽 2시 30분쯤 극적으로 타결됐다.

당초 어렵지않게 타결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자정을 넘기고 한때 예정대로 파업이 강행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왔다.

하지만 시민들에게 불편을 끼칠 파업이 가져올 부담이 버스 노조와 서울시측에 강한 압박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버스노조와 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이 합의한 조정안은 임금 3.6% 인상, 2021년까지 정년 만 61세에서 63세로 단계적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5년 연장 등을 담고 있다

경기도 버스노조도 노동쟁의 조정기간을 오는29일까지 연장하는 방식으로 예고됐던 파업을 유보했다.

이에 앞서 이재명 지사는 전날 오후 국회를 방문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협의 끝에 200원, 광역직행버스 400원 인상과 광역버스 국가 사무 전환 등을 핵심으로 하는 합의안을 발표해 '버스 대란 위기'의 큰 고비를 넘겼다.

하지만 서울시가 버스 요금을 올리지 않기로 한 가운데 같은 생활권인 경기도만 버스 요금을 200원에서 많게는 400원까지 올리기로 하면서 도민들 사이에서 불만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광역버스 준공영제와 국가사무화가 갖는 의미와 잇점을 상세히 설명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근무 형태와 임금 인상률 등을 놓고 첨예하게 맞섰던 부산 버스 노사도 파업 돌입 예고 시점을 넘기고 나서야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했다.

이 때문에 첫차 운행이 일부 차질을 빚었으나, 우려됐던 버스 대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임금 3.9%인상과 교대근무제 도입에 합의해 버스기사들의 근무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란 대를 모으고 있다.

광주 전남과 창원도 간밤에 노사합의를 이뤄 파업을 피했다. 충남은 전날 파업을 유보한채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청주시 버스노사도 파업은 철회하되 상은 계속하기로 했다.

하지만 울산시는 협상시한을 넘기면서 첫차부터 운행이 중단돼 일부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울산시와 버스노조는 막판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져 곧 타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복지기금 조성 문제가 막판 쟁점으로 남아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15 [08:3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