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DJ 조문단 파견했던 北, 이번에도 보낼까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9/06/12 [07:13]

 이희호 여사 별세]김정일 사망때 李여사 방북 조문

DJ 서거때 김기남 등 방남… 靑방문해 남북정상회담 등 타진

동아일보

2011년 12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방북했던 이희호 여사(왼쪽)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손을 맞잡고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이희호 여사가 별세한 다음 날인 11일 오후까지 북한은 공식적인 조문 의사를 전하지 않았지만 발인(14일) 전까지는 어떤 식으로든 메시지를 내거나 조문단을 보낼 가능성은 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빈소에서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내가 (이 여사의) 부고장을 보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이 여사 장례위원회 요청으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부음을 전달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이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2000년 6월 첫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뒤 2011년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사망 때도 조문하러 방북했다. 당시 상주였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 여사를 직접 만나기도 했다.

이런 까닭에 전문가들은 북한이 조문의 뜻을 전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정부가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 전 남북 원포인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탐색하고 있는 만큼 남북이 조문을 계기로 비핵화 협상에 대한 대화를 나눌 수도 있다. 실제로 2009년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시 조문차 방남한 김기남 당시 노동당 비서와 김양건 당시 통일전선부장은 청와대로 이명박 당시 대통령을 예방해 남북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타진했고, 이는 그해 싱가포르에서 김양건과 임태희 당시 노동부 장관의 비밀 접촉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2 [07:1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