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분기 스마트워치 시장 전년比 42%↑…삼성전자 73% 급성장
 
오은서   기사입력  2019/11/08 [08:34]

 SA, 3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 조사
삼성 제품 출하량 190만대…점유율 13.4%

▲     © 국민정책평가신문

올해 3분기 글로벌 스마트 워치 시장 규모가 1년 전보다 42% 성장한 가운데, 같은 기간 삼성전자의 출하량은 무려 73%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시장조사기관 SA(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의 출하량은 전년 대비 42% 증가한 1400만대로 집계됐다.

3분기 시장에서 애플은 680만대를 출하해 47.9%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애플의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51% 늘어났다. 

뒤이어 삼성전자는 1년 전보다 73% 증가한 190만대를 출하해 13.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SA는 "삼성전자는 갤럭시 워치 액티브2 등 신제품을 통해 4분기 연휴 기간 동안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9월 초 최신 스마트 워치 '갤럭시 워치 액티브2'를 공개했다. 갤럭시 워치 액티브2는 LTE 모델로도 출시돼 스마트폰 없이도 전화를 걸고 받거나 소셜 미디어 뷰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손목 위에서 소셜 포스트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웨어러블 기업 핏빗(fitbit)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늘어난 150만대의 제품을 출하해 11.3%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핏빗은 1년 전만해도 애플의 뒤를 이어 글로벌 스마트 시장 점유율 2위였지만, 출하량이 줄며 삼성에 2위 자리를 내주게 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8 [08:34]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