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인들이 사랑하는 '겨울의 괌'…인생샷 추천 장소
 
이은경   기사입력  2019/11/29 [11:23]

 

▲     © 국민정책평가신문

연평균 섭씨 27도를 유지하는 서태평양의 열대섬이자 미국의 하루가 시작되는 곳, 괌. 한겨울에도 따가운 햇살을 마주할 수 있는 괌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여행지 중 한 곳이기도 하다.

괌정부관광청에 따르면 2015년(회계연도 기준) 38만여명 수준이었던 한국인 여행객은 올해 73만여명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당시만 해도 한국인보다 일본인 관광객이 두 배가량 많았던 상황은 이미 역전됐다. 

한국에서 비행기로 4시간이면 도착하는 괌은 한겨울에도 산호색 비치, 푸른 하늘, 감탄을 자아내는 일몰을 감상할 수있는 곳이다. 또 미국령인 괌은 다른 근거리 여행지보다 안전해 가족 여행지로도 손꼽힌다.  

이 때문에 한국인들은 겨울 휴가철에 특히 괌을 많이 방문한다. 7∼8월 여름휴가철을 제외하면 봄, 가을보다 겨울에 방문객이 크게 늘어난다. 패딩을 벗어던지고 가족과 함께 보내는 올 겨울 괌에서는 어떤 곳을 둘러볼까. 

◇괌에서 인생샷을…추천 장소는 

괌은 산호빛 바다와 눈부신 백사장 외에도 인생샷을 찍기 좋은 아름다운 장소가 많다. 잘 알려지지 않은 보석같은 괌 인스타스팟에서 인생샷을 남겨보는 건 어떨까.

▲사랑의 절벽(Two Lover's Point): 괌 여행의 필수 코스인 사랑의 절벽은 슬픈 사랑의 전설을 간직한 곳이다. 스페인 식민지 시절, 아름다운 차모로 추장의 딸이 스페인 장교와 결혼을 강요당하자 이를 피해 사랑하는 차모로 연인과 함께 도망칠 것을 결심하고 스페인 군대의 추격을 피해 사랑의 절벽까지 오게 됐다. 더 이상 갈 곳이 없었던 두 사람은 서로의 머리카락을 한데 묶고 절벽에서 뛰어내리며 운명을 마감했다. 전망대 옆에 있는 사랑의 종은 이들의 사랑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이곳을 찾는 연인들은 종을 치며 영원한 사랑을 맹세한다. 

▲메리조 부두공원(Merizo Pier Park): 코코스섬으로 향하는 배들이 정착되어 있는 한적한 부둣가에 위치한 공원이다. 현지인들의 피크닉 장소로 이용되고 있으며 스냅사진을 촬영하는 커플, 부부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에서 뒷모습샷으로 유명한 핫플레이스이기도 하다. 

▲괌 박물관(Guam Museum): 25만점이 넘는 독특한 유물, 문서 및 사진을 소장품으로 보유하고 있어 괌 역사의 풍부함과 차모로 문화, 전통을 깊이 들여다볼 수 있다. 박물관 한켠에 있는 상점에는 괌 최고의 토속예술가가 제작한 다양한 전통문화상품이 준비돼있어 기억에 남을 만한 기념품도 구매할 수 있다. 

정도를 걷는 얼론인이 되겠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29 [11:2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