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국 '기생충' 열풍, 개봉 첫 주 21억원 수익…해외영화 최고 기록
 
최윤옥   기사입력  2020/02/14 [07:19]

 기생충 배급사 쾌재…"상영관 수 3배 늘려"

  © 국민정책평가신문

영국에서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열풍이 불고 있다.

가디언은 12일(현지시간) 영국에서 기생충이 개봉 첫 주만에 140만파운드(약 21억 4400만원)의 수익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영국에서 거둔 해외영화 개봉 첫 주 최고 수익은 2007년 '아포칼립토(멜 깁슨 감독)'로 거둔 136만파운드다. 

미국 아카데미에서 불어온 호재에 영국 배급사인 커즌(Curzon)은 쾌재를 부르고 있다.

커즌의 최고경영자(CEO) 필립 크나치블은 "아카데미 시상식으로 흥분된 가운데 영국에서 기생충을 상영한다는 건 영국 모든 영화 관계자들의 꿈일 것이다"고 말했다.

커즌의 홍보 담당자는 "오스카 시상식 이후 3일 동안 극장들은 기생충의 상영관을 늘리고 있다"며 "이번 주말에는 상영관 수가 430개까지 확대될 전망이다"고 했다. 첫 주 상영관이 136개였던 것을 비교하면 3배가 넘는 숫자다.

인기를 반영하듯 현지 매체인 메트로, 데일리미러 등은 일제히 "기생충은 어디에서 볼 수 있나요?" "넷플릭스에서 기생충을 볼 수 있나요?"라는 제목과 함께 기생충 상영관을 자세히 안내했다.  

데일리미러는 '기생충은 블랙코미디 장르로 가난에 찌든 김씨 일가와 호화로운 삶을 사는 박씨 일가가 만나며 벌어지는 소동극이다'고 줄거리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영화를 본 이들은 사회의 진짜 기생충이 누군가에 대해 고찰하게 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기생충의 상영을 결정한 독립 영화관들도 때아닌 횡재를 맞았다.

에든버러의 한 영화관 관계자는 "의심할 여지 없이, 우리 영화관 역사상 기생충은 해외영화 중 압도적으로 많은 관람객을 끌어 모았다"고 말했다. 벨파스트의 한 극장도 "지금까지 우리 영화관에서 세운 최고 해외영화 관람객 수의 3~4배 정도다"며 기생충의 인기를 전했다.    

가디언은 그러나 이같은 인기는 개봉 첫 주를 기반으로 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현재 영국에서 가장 큰 수익을 거운 해외영화는 멜 깁슨 감독의 작품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로 2004년 영국에서 1110만파운드(약 170억17000만원)의 기록을 세웠다.

하늘은 슷로 돕는자를 돕는다 지성이면 감천 민심이 천심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14 [07:19]   ⓒ 정책평가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