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피해에 공연장 긴급지원…공연계 "상시 재난"(종합)
 
오은서   기사입력  2020/02/21 [10:43]

 

  © 국민정책평가신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업계를 위해 긴급생활자금 융자 및 방역물품 등의 지원에 나선다. 공연업계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상시 재난상태"라며 장기적인 대책도 함께 요구했다.

박 장관은 20일 서울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연업계 긴급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공연계는 코로나19 확산경보가 지난달 27일 '경계'로 격상된 이후 예매건수가 급격히 감소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 공연예술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넷째 주 44만건이었던 주간 예매 건수는 다섯째 주 43만건, 이달 첫째 주 32만건에 이어 둘째 주에는 31만건으로 급감했다. 

특히 어린이 전문극장이나 단체관람을 대상으로 하는 공연장에서는 당분간 공연을 할 수 없어 공연 기회를 잃어버린 공연예술인들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문체부는 공연 취소·연기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들이 긴급생활자금을 융자받을 수 있도록 다음달부터 총 3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예술활동을 증명하면 코로나19로 인해 공연이 취소돼 보수를 받지 못한 예술인들을 대상으로 기존 융자 대비 금리가 2.2%에서 1.2%로 낮춰지고 지원한도도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늘어나는 등 우대조치가 이뤄진다. 

또 관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이달부터 약 2억2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민간 소규모 공연장 430곳에 소독·방역용품, 휴대형 열화상 카메라 등을 지원한다. 피해 기업이 경영애로나 법률에 대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예술경영지원센터 안에 '코로나19 전담창구'도 운영한다. 

오는 4월부터 코로나19 확산기간 동안 피해를 받은 공연단체에 대한 총 21억원 규모의 피해 보전방안도 현장과 소통을 거쳐 추진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1 [10:43]   ⓒ 정책평가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