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로트, 전 연령대의 장르"···'미스터트롯' 콘서트 예매 20대 43%
 
이은경   기사입력  2020/02/21 [10:48]

  © 국민정책평가신문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내일은 미스터 트롯'의 전국투어 서울 콘서트 예매자 중 20대의 비율이 40%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국내 최대 티켓 예매사이트 인터파크에 따르면 전날 오픈한 '내일은 미스터 트롯' 서울 콘서트 예매자 연령대 중 20대가 43.3%로 가장 높았다. 30대 36.5%, 40대 10%, 50대 4.8%의 순으로 뒤를 따랐다.

지난해 11월30일 진행한 '내일은 미스트롯' 서울콘서트 예매의 20대 비중이 23.4%였던 것과 비교하면 20%포인트가 증가한 숫자다.  

인터파크는 "지난해 판매된 콘서트 전체에 대한 평균 20대 예매자 비중인 42%를 상회하는 숫자"라면서 "트로트가 중장년층만 선호하던 장르에서 전 연령대가 즐기는 장르로 저변을 확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분석했다.

또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남녀 예매자 비중은 18.2%와 81.8%로 여성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여성 가수들이 주인공이었던 '내일은 미스트롯' 서울 콘서트의 여성 예매자 비중이 66.3%였던 것과 비교하면 출연자가 남성으로 바뀌면서 여성 팬들이 크게 증가한 것이라고 인터파크는 풀이했다. 

'내일은 미스터트롯' 전국투어 티켓은 인터파크가 단독 판매하고 있다. 전날 오후 2시 이 사이트에서 서울 공연 티켓을 시작했는데 10분만에 3회차 2만석이 모두 매진됐다.

공연제작사 쇼플레이는 "티켓 오픈 시간인 오후 2시를 전후해 예매처 사이트 접속자 수가 16만명까지 몰려 일시적으로 서버 접속이 되지 않는 등 '내일은 미스터트롯' 콘서트의 인기를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정도를 걷는 얼론인이 되겠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1 [10:48]   ⓒ 정책평가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