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임대차계약에 부동산 전자계약 전면도입…"코로나 대응"

김용진 | 기사입력 2020/03/25 [10:22]

LH, 임대차계약에 부동산 전자계약 전면도입…"코로나 대응"

김용진 | 입력 : 2020/03/25 [10:22]

고령자 위해 현장계약도 병행 예정

  © 국민정책평가신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고객편의를 높이기 위해 건설임대주택의 임대차계약에 부동산 전자계약을 전면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구축한 부동산 전자계약은 공인인증서만 있으면 PC나 스마트폰, 태블릿을 이용한 전자서명으로 간편하게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LH는 지난 2016년 말 행복주택 입주자를 대상으로 전자계약 시범사업을 시작한 이후 시스템 안정화 과정을 거치며 그 대상을 점차 확대해 왔다.

특히 지난 2월 행복주택 전자계약 이용률이 76.4%에 이를 정도로 청년, 신혼부부 등 젊은 계층의 선호가 두드러졌다. 

부동산 전자계약이 전면 도입됨에 따라 앞으로 국민임대·영구임대·행복주택 등 LH가 공급하는 대부분의 건설임대주택 입주자들은 보다 간편하게 임대차계약을 체결하게 될 전망이다. 

전자계약을 활용하면 현장에 방문할 필요 없이 계약기간 중 언제 어디서나 계약을 체결할 수 있으며, 주민센터에 방문하지 않아도 확정일자가 자동으로 부여돼 편리하다.

이 외에도 전세자금 대출 우대금리 적용(일부 시중은행) 및 버팀목 대출 금리 0.1%p 추가 인하 등 경제적 혜택도 볼 수 있다. 

LH는 고령자 등 전자계약이 익숙하지 않은 세대를 위해 현장계약도 병행할 예정이다.

전자계약 대상여부와 이용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은 LH 청약센터(https://apply.lh.or.kr)에 게시되는 입주자모집 공고문 또는 관할 지역본부에서 발송하는 계약안내문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자계약 전반의 세부 내용 및 대출 우대금리 관련사항은 국토부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https://irts.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