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비례대표의 위안부 문제에 더블어민주당에서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

서정태 | 기사입력 2020/05/20 [08:35]

윤미향 비례대표의 위안부 문제에 더블어민주당에서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

서정태 | 입력 : 2020/05/20 [08:35]

 

윤미향 비례대표의 위안부 문제에 더블어민주당에서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

 

 

  © 국민정책평가신문 국민정책평가신문 발행인

 

 

                          

 

더블어 민주당은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위안부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국민들의 눈높이로 위안부 운영의 부정에 대하여 철저하게 해결하도록 해야 한다.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자가 피해자 지원 활동을 이끌어 온 정의연이 돈 문제에 얽혀 국민의 눈총을 받게 된 상황이 너무 안타깝다. 설령 관계자 가운데 몇 명이 잘못을 저질렀다 해도 정의연 조직은 투명성을 회복해 정상적인 활동을 이어가야 한다. 그러려면 이 단체 운영의 주축이었던 윤 당선인이 먼저 책임 있는 처신으로 꼬인 매듭을 풀어야 한다. 사실상 배임·횡령 혐의를 묻는 사회적 의혹 제기에 보다 분명한 행동으로 대답할 필요가 있다.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여러 의혹에 대해 명쾌한 해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나름대로 해명하고는 있으나 앞뒤가 안 맞거나 오락가락이다. 딸의 미국유학 자금 출처에 대해 장학금이라고 했다가 남편의 형사보상·배상금이라고 말을 바꾸더니 아파트 구입자금 출처에 대해서도 자꾸 번복하고 있다. 경매로 아파트를 사려고 기존에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더니 시기가 어긋난다는 지적에 ·적금을 해지하고 가족에게 돈을 빌렸다라고 또 말을 바꿨다. 기억 착오라고 했지만 8년 전에 집을 사면서 대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 헷갈린다는 자체가 상식에 반한다. 이처럼 자가당착이 거듭되다 보니 급한 대로 둘러대는 변명으로 들린다. 특히 그가 대표로 있던 정의연의 회계누락 논란까지 겹쳐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의 기금운영 문제점을 공개 거론하면서부터 제기된 의혹이다. 이나영 이사장 등 정의연의 현 대표진이 불투명한 회계에 대해 외부 감사를 받겠다고 약속했으나 윤 당선인의 모호한 태도가 계속되는 한 의혹을 쉽게 벗지 못할 것이다. 여당에서도 윤 당선인을 무작정 감싸다가 사실 여부를 가려야 한다는 쪽으로 분위기가 바뀌고 있는 것은 다행이다. 이낙연 전 총리는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고, 박범계 의원은 본인 소명과 검찰 수사만 기다리기 어렵게 될 수 있다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야당은 국정조사 카드까지 내밀 태세다. 사실관계가 명확히 해명되지 않는다면 윤 당선인도 의원직을 제대로 수행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다. 윤 당선인이 엉거주춤하는 사이 정의연의 공신력과 추진력은 자꾸 땅바닥에 떨어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