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해외입국자 방역강화.. "정 총리 PCR 음성 확인서 의무화"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09:41]

코로나19 해외입국자 방역강화.. "정 총리 PCR 음성 확인서 의무화"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07/10 [09:41]

  © 국민정책평가신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유입이 증가하는 상황에 맞춰 “해외유입 리스크가 큰 국가에 대해서는 응급용 유전자 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오늘 회의에서는 검역ㆍ이동ㆍ격리 등 해외입국자 관리 전반에 대해 재점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6월 이후 해외유입 확진자가 눈에 띄게 늘고 있는 데 따라 추가적 방역강화 조치를 시행키로 한 것이다. 정 총리는 “최근 3주 연속, 주간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고 있어 국민적 불안이 크다”며 “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강화된 조치를 현장에서 신속히 이행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시민들의 생활 속 방역의 실천도 거듭 호소했다. 정 총리는 “며칠 전 서울대 연구진 조사결과 많은 국민들이 ‘나도 언제든 감염될 수 있다’는 위험을 느끼면서도 정작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 준수율은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많이 지치고 힘들겠지만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교회가 핵심방역수칙 의무화된 이후 첫 주말을 맞아 당부도 전했다. 정 총리는 “자발적으로 방역에 협조해주고 계신 대다수 교단과 성도 여러분께 부담을 더 해드리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면서도 “국민 안전이라는 대의를 위한 것인 만큼 자발적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 철저하게 방역수칙이 지켜지는 곳이라면 제한이 해제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