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인 유기홍 유기홍 "서울대 이전 불가능" 이재명 "차라리 대학도시 만들자"

국민정책평가신문 | 기사입력 2020/07/29 [08:21]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인 유기홍 유기홍 "서울대 이전 불가능" 이재명 "차라리 대학도시 만들자"

국민정책평가신문 | 입력 : 2020/07/29 [08:21]

  © 국민정책평가신문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인 유기홍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행정수도 이전과 함께 여권을 중심으로 거론되는 서울대 이전은 “가능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청와대도 서울대 이전을 이야기한 적 없다”면서다.

서울 관악구갑을 지역구로 둔 유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실익보다 비용이 더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관악캠퍼스 면적은 410만㎡에 달한다”며 “이렇게 큰 캠퍼스에 건물이 빼곡하게 들어서 있고, 그 안에는 각종 연구시설과 장서 등 자료가 가득하다. 이를 다 옮기고 그만한 건물을 새로 짓는 것은 비효율적”이라고 했다.

유 의원은 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서울대를 이전하는 게 아니라 지방 국립대에 서울대 수준으로 교육 투자를 대폭 확대하는 것”이라며 “그렇게 교육 수준을 높이면 우수 인재들이 수도권에 몰리는 현상을 해소하고 지방 균형 발전이라는 목표에 더 가까워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와 민주당은 행정수도 이전과 맞물려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추진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론 서울대·인천대 등 주요 대학과 KBS·EBS 등의 공영방송, IBK기업은행·산업은행·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이 지방이전 대상으로 거론됐다.

그러나 민주당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국토위 소속 민주당 의원(재선)은 “공공기관에 다니는 가장만 지방에 내려가 출퇴근하고, 아내와 아이들이 수도권에 남는 식의 이전은 무의미하다”고 했다. 앞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도 “서울대, 인천대 등은 법인화돼 있어 국가가 (이전을) 강제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28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서울대 이전과 관련된 질문에 “대학도시 같은 것을 차라리 하나 더 만드는 것을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쪽으로 몰리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한국대학교 만들자’는 얘기도 있다. 한국의 모든 국공립대를 통합해서 프랑스 파리처럼 한국제1대학·2대학 등을 만드는 것도 장기적으로 고민해 봐야 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