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국회의원들과 모임에서 ‘파안대소’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08:09]

황운하 국회의원들과 모임에서 ‘파안대소’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07/31 [08:09]

  © 국민정책평가신문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역구인 대전에서 폭우 피해가 발생한 와중에 웃고 있는 사진이 논란이 되자 "악의적 보도의 빌미를 제공한 점은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 본회의 일정을 마치는대로 대전의 수해현장으로 달려갔다"며 "먼저 집중호우의 수해를 입은 주민여러분께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조속한 피해복구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 보도된 사진논란으로 걱정과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며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악의적 보도의 빌미를 제공한 점은 사려 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또한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며 "또한 악의적 공격의 빌미를 제공한 점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분들에게도 송구스런 마음"이라고 했다.

황 의원은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며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30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의 페이스북에는 국회의원 공부모임인 '처럼회원'에 속한 최 의원과 박주민, 이재정, 김남국, 김승원, 김용민, 황운하 의원이 나란히 웃으며 함께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배경에는 대전의 폭우 피해를 보도하는 TV뉴스가 나오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대전 중구 문화동에는 이날 오전 4시쯤부터 100mm가 넘는 비가 쏟아져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고, 심지어는 사망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지역구에서 물난리가 났는데 웃음이 나오냐'는 비판이 나왔다. 황 의원이 뒤늦게 사과를 전했지만 누리꾼들은 "웃는 모습에 경악했다" "악의적인 보도라니, 물난리 뉴스가 나오던 시절 사진을 찍은 건 팩트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