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원장, 한동훈 쫓아내는 최강욱·황희석 진중권 작전 알았다는 얘기"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07:59]

"방통위원장, 한동훈 쫓아내는 최강욱·황희석 진중권 작전 알았다는 얘기"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08/06 [07:59]

  © 국민정책평가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MBC '검언 유착' 보도 관련 현 정부 고위직 인사가 연루돼 있다는 의혹에 대해 "권력을 가진 이들이 애먼 검사장을 음해하기 위해 사실을 조작하고 날조하고 공권력을 남용했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경애 변호사의 페북글을 언급하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지현진-최강욱-황희석의 '작전'을 알고 있었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앞서 권 변호사는 전날 새벽 '곧 삭제 예정. 옮기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관련 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한 위원장과 MBC 보도와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진 전 교수는 "한 위원장은 '(MBC와) 통화를 한 것이 보도 이후'라고 하나, 3월 31일 MBC 보도에는 아직 한동훈 검사장의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라며 "그(한동훈)의 얘기가 나오는 것은 4월 2일 보도로, 거기서도 이름은 익명으로 처리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벌써 '한동훈 쫓아낼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이는 방송통신위원장, 열린민주당 대표이자 의원(최강욱), 같은 당의 최고위원(황희석)이 한동훈을 쫓아내는 '작전'을 공유했다는 것을 강력히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MBC와 통화 의혹에 대해 중앙일보에 '검언 유착' 보도와는 무관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한 위원장의 개입이 최근 KBS 녹취록 보도까지 이어진다고 봤다. 그는 "KBS에서 이를 보도했다는 것은 중앙지검의 누군가가 그 거짓말을 사실이라고 확인(confirm)해 줬기 때문일 것"이라며 "결국 이 공작에 한 위원장, 최강욱, 황희석에 이어 중앙지검 간부까지 가담했다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MBC는 지난 3월31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검찰 고위 인사와 공모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를 압박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리를 취재하려 했다는 보도를 냈다. 이후 '검언 유착' 프레임으로 논란이 일었으나 보도 자체가 기획됐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진 전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이 공작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되어 있습니다. 심지어 이 일로 헌정사상 두 번째로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했으니까"라며 "이 과정에서도 역시 법무부의 문안이 사적 루트로 최강욱-최민희에게 누출되는 이상한 사고도 일어났다. 엄청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권력을 가진 이들이 애먼 검사장을 음해하기 위해 사실을 조작하고 날조하고 공권력을 남용했다"며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절대로 허용되어서는 안 될 중대범죄"라고 덧붙였다.

'검언 유착'에서 '권언 유착'으로 옮겨간 수사에 대해서도 철저함을 당부했다. 진 전 교수는 "중앙지검에서 이제라도 한동훈을 잡아넣으려 했던 그 열정의 절반만이라도 이 사건에 쏟기를 바란다"며 "이 공모에 가담한 이들을 찾아내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아울러 수상한 문서누출 사건, 황당한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추미애의 법무부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하여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