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태풍 '마이삭' 매우 강'으로 세진다..3일쯤 부산 관통

김석순 | 기사입력 2020/08/31 [09:13]

오늘 오후 '태풍 '마이삭' 매우 강'으로 세진다..3일쯤 부산 관통

김석순 | 입력 : 2020/08/31 [09:13]

  © 국민정책평가신문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일본 오키나와 부근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다. 31일 오후부터 태풍 강도가 '매우 강'으로 세질 전망이다. 이후 9월 2일 우리나라 서귀포 인근을 지나 영남지방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3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태풍 마이삭은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60㎞ 부근 해상에서 북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55hPa(헥토파스칼)이다. 최대풍속은 시속 144㎞, 초속 40m로 강도는 '강' 수준이다. 강풍반경은 320㎞, 크기는 '중형'이다.

강도 '강'은 기차가 탈선하는 수준의 세기다. 태풍은 이날 오후부터 강도가 '매우 강' 수준으로 세질 것으로 보인다. '매우 강'에서는 사람과 커다란 돌까지도 날아갈 수 있다.

마이삭은 이날 오후 3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350㎞ 부근 해상을 지나 9월1일 오전 3시 오키나와 남쪽 약 170㎞ 부근 해상, 1일 오후 3시 오키나와 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9월2일 오전 3시쯤 서귀포 남쪽 약 440㎞ 부근 해상에 다다를 전망이다.

이때까지 마이삭은 '매우 강'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때 최대풍속은 시속 176㎞, 초속 49m 정도다. 강풍반경은 370㎞로 '중형'이다.

9월3일 오전 3시쯤에는 부산 북서쪽 약 20㎞ 부근 육상을 관통하겠다.

이때 마이삭의 최대풍속은 시속 144㎞, 초속 40m로, '강' 수준으로 다소 약화할 전망이다. 강풍반경은 340㎞로 중형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마이삭은 4일 오전 3시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북동쪽 약 320㎞ 부근 육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할 것으로 보인다.

마이삭은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나무의 한 종류를 뜻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