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미향 추가 조치 논의...윤리감찰단 구성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08:15]

민주당, 윤미향 추가 조치 논의...윤리감찰단 구성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09/16 [08:15]

  © 국민정책평가신문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부실 회계 의혹과 관련, 검찰에 불구속 기소 된 윤미향 민주당 의원에 대한 추가 조치를 논의한다. 윤 의원은 전날 당직이 정지됐다.

 

이낙연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의원에 대한 추후 조치와 윤리감찰단 구성을 검토한다.

당은 전날(15일) 공지를 통해 "박광온 사무총장은 당헌·당규에 따라 윤미향 의원의 당직을 정지한다. 추후 조치와 윤리감찰단 구성에 관련해서는 최고위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했다.

 

전날 당직 정지 처분으로 윤 의원은 중앙당 중앙위원과 대의원,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에서 물러났다.

이후 추가적인 조치는 윤리감찰단 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 이낙연 대표는 국회 본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윤 의원의 거취에 대해 "내일(16일) 최고위에서 당헌·당규에 따라서 (결정하겠다)"며 "새롭게 도입한 윤리감찰단이 내일(16일) 구성된다. 그것과 연결지을 것"이라고 했다.

 

윤리감찰단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계기로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등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감찰을 전담하는 당 대표 직속 기구다. 전문성을 갖춘 민주당 내부·외부 인사들로 구성된다.

지난 14일 윤 의원은 사기·횡령 등 8개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후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겠다. 또한 당원권 정지를 요청한다"고 했다.

 

윤 의원의 거취는 윤리감찰단 논의와 향후 법원의 판결 등을 통해 분명해질 전망이다. 서울서부지법은 전날 윤 의원 사건을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합의부로 배당했다. 판사 1명이 심리하는 단독 재판부 사건과 달리 3명의 판사가 심리하게 된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우 지난 2018년 12월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후 당원권이 정지됐다가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판결을 받은 후 회복했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에 대해 제명 등의 최고 수준의 징계를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윤 의원이 정의연 활동으로 비례대표로 추천됐는데 불법이 많았으니 명분이 없다"며 "의원직을 사퇴시키든지 제명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