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 원고 보물된 국내 최초 한글사전

오은서 | 기사입력 2020/10/09 [08:51]

'말모이' 원고 보물된 국내 최초 한글사전

오은서 | 입력 : 2020/10/09 [08:51]

 

‘말모이’ 원고

 

 

 

 

한글학자 주시경이 제자들과 만든 최초의 한글사전 ‘말모이’ 원고와 조선어학회의 ‘조선말 큰사전’ 원고가 보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8일 문화재위원회 동산문화재분과 결정에 따라 현재 국가등록문화재인 ‘말모이’ 원고와 ‘조선말 큰사전’ 원고 2종 4건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근현대문화유산인 등록문화재가 국가지정문화재 대상이 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문화재청은 “일제강점기라는 혹독한 시련 아래 우리말을 지켜낸 국민적 노력의 결실을 보여 주는 자료로서 대한민국 역사의 대표성과 상징성이 있는 문화재”라고 평가했다.

‘말모이’ 원고는 학술단체인 조선광문회 주관으로 한글학자 주시경(1876~1914)과 그의 제자 김두봉, 이규영, 권덕규가 만든 우리나라 첫 한글사전 원고다. 말모이는 말을 모아 만든 것이란 뜻으로, 사전의 순우리말이다. 1911년부터 주시경이 세상을 떠난 1914년까지 집필이 이뤄졌다.

 

현존 근대 국어사 자료 중 유일하게 사전 출판을 위한 최종 원고이고, 우리 민족의 사전 편찬 역량을 보여 주는 독보적인 자료로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조선말 큰사전’ 원고는 한글학회 전신인 조선어학회가 1929~1942년 13년 동안 작성한 사전 원고의 필사본 교정지 총 14책이다. 한글학회와 독립기념관이 소장한 자료에 이번에 새롭게 발굴한 개인 소장본이 추가됐다. 영친왕이 후원금을 기부하고 전국 각지에서 사투리와 우리말 자료를 보내오는 등 온 국민의 우리말 사랑과 민족독립의 염원이 담겨 있는 자료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