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타이핑 답장' 靑 "외국 정상에게도 그렇게 보낸다"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09:52]

문 대통령 '타이핑 답장' 靑 "외국 정상에게도 그렇게 보낸다"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10/15 [09:52]

 

  © 국민정책평가신문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피격 공무원 아들'에게 보낸 답장 편지 두고 일고 있는 '타이핑 논란'에 대해 "대통령이 육필로 쓴 뒤 타이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편지는 내용이 (중요한 것) 아닌가. 봉투라든지 글씨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라고 했다.

14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야당과 일부 언론이 문 대통령이 아드님에 보낸 답장이 타이핑이라는 점을 문제 삼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 서한은 먼저 메모지에 육필로 쓴다"며 "메모지에 직접 써서 준 내용을 비서진이 받아서 타이핑한 뒤 전자서명을 하는 과정을 거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뿐 아니라 외국 정상에 발신하는 대통령 친서도 마찬가지"라며 "대통령에게 오는 외국 정상의 친서도 타이핑을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상 친서 뿐 아니라, 빌게이츠 회장이라든지 그룹 U2의 보노가 보낸 편지, 프란치스코 교황의 구두 메시지가 담긴 서한 역시 타이핑"이라며 "타이핑이 왜 논란 소재가 되어야 하는지 잘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청와대는 형식보다는 내용이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편지는 사실 내용 아니냐"라며 "편지 봉투라든지 글씨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께서는 답장 서한에서 '아픈 마음으로 편지를 받았다', '가슴이 저리다'고까지 하면서 진심으로 아드님을 위로했다"라며 "그리고 '억울한 일이 있으면 명예를 회복해야 할 것'이라고도 하고, 대통령께서 무엇보다 '이 문제를 직접 챙기겠다'는 약속까지 했다"라고 덧붙였다.

아이뉴스24

 



앞서 이날 북한군에게 피격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의 아들에게 쓴 문재인 대통령의 답장이 언론에 공개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답장 편지에서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하고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내가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야당에서는 친필로 작성되지 않은 점을 문제 삼아 '면피용'이라는 비판을 쏟아냈다. 반면 청와대와 여권 지지층 등 일각에서는 "타이핑이 왜 논란의 소지가 돼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라며 "요구가 과하다"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은 "최소한 친필로 유가족에게 진심을 담았어야 했다"라며 "타이핑된 답장은 무미건조한 형식과 의례 그 이상도 아닌 면피용"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에는 성심과 성의를 다해 종전선언을 속삭이면서도, 정작 애가 타들어 가는 우리 국민에게는 희망 고문만 되풀이하는 대통령에 유가족과 국민은 자괴감만 커진다"라고 말했다.

유족 측도 "그동안 수차례 밝힌 내용뿐"이라며 "허탈한 마음만 들었다"라고 실망감을 내비쳤다. A씨의 형 이래진 씨는 전날 문 대통령의 답장이 왔다고 밝히며 "(A씨의) 아들이 절규하는 마음으로 쓴 편지의 답장이라곤 생각하기 어려웠다. (동생의 죽음이) 무시당한 기분이 들었다"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