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좌표 찍듯' 기자 얼굴 찍어 SNS 올려 "취재진 때문에 출근 못 하겠다"..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06:23]

추미애'좌표 찍듯' 기자 얼굴 찍어 SNS 올려 "취재진 때문에 출근 못 하겠다"..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10/16 [06:23]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자택 앞에서 취재 중이던 한 기자의 얼굴이 그대로 드러나도록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이후 해당 기자의 얼굴 부분만 모자이크 처리했다. 추 장관은 사진과 함께 해당 기자가 출근을 방해하고 있다는 글을 남겼다.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자택 앞에서 취재 중이던 한 민영 뉴스통신사 기자의 얼굴이 그대로 드러나도록 사진을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며 “출근을 방해하니 집에서 일을 봐야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치인 출신 장관임에도 공인(公人) 의식은 외면한 채 ‘좌표 찍기’에 골몰한다는 비판이 거세질 전망이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오늘 아침 아파트 현관 앞에 기자가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며 차 안에서 해당 기자를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 두 장을 게시했다. 이어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했다. 추 장관은 실제로 이날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 늦게 출근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장관은 당초 해당 기자의 얼굴이 노출된 사진을 올렸다가 이후 얼굴 부분만 모자이크 처리했다. 그러나 공인인 추 장관이 자신에 대한 언론 취재에 불편함을 드러내면서도 기자 얼굴을 SNS에 공개하는 것은 최근 여당 의원들과 마찬가지로 언론과 언론인 개인에 대한 ‘좌표 찍기’라는 비판이 나온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이날 SNS를 통해 “조국(전 법무부 장관)도 집앞 기자들 대기에 불편해했지만 출근 거부는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인 출신 장관에게 기자는 숙명과도 같은 것”이라면서 “정치인 아닌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는 선언인가. 정계 은퇴라도 하려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