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보관에 문제없을 듯"추석 연휴 때 재활용폐기물 증가…

서장훈 | 기사입력 2020/10/16 [07:12]

환경부 "보관에 문제없을 듯"추석 연휴 때 재활용폐기물 증가…

서장훈 | 입력 : 2020/10/16 [07:12]

 환경부는 지난 추석 연휴에 재활용폐기물 수거량이 증가했으나 현재까지 적정하게 처리되고 있으며 연말까지 상황을 계속 관찰하면서 필요하면 긴급 대응하겠다고 16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 154개 민간선별장에 대해 추석 연휴 전후의 수거·선별 상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 연휴 전과 비교해 폐플라스틱류 반입량은 13.9% 증가하고 반출량은 6.9% 감소해 보관량은 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활용업체의 경우 연휴 후 반입량(+1.4%)보다 반출량(+10.2%)이 많아 보관량은 5.1% 감소했다.

환경부는 연휴 기간 플라스틱류 수거량이 13.9% 증가한 만큼 향후 2∼3주간 시차를 두고 선별장에서 재활용업체로 순차적인 물량 이동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전국 민간선별장 보관량은 총허용량 대비 35.9%, 재활용업체(비닐·플라스틱 기준) 보관량은 총허용량 대비 34.5%다. 이는 추석 연휴 후 늘어난 수거량을 충분히 수용 가능한 수준이라고 환경부는 보고 있다.

다만 수도권 등 재활용품 발생이 집중된 지역에서는 일부 선별장의 보관 가능량을 한시적으로 초과할 가능성이 있다.

환경부는 이런 지역을 중심으로 수거지연 상황 발생 여부를 지자체와 함께 연말까지 계속 관찰하면서 특이상황이 발생할 경우 즉시 대체 수거·선별업체를 연계하는 등 긴급 대응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폐지의 재활용 수요처를 확대하기 위해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 녹색제품 의무구매 공공기관의 범위에 '정부가 100% 출자한 기관'을 추가하기로 했다.

법이 개정되면 한국교육방송공사(EBS) 등이 녹색제품 의무구매 공공기관의 범위에 추가돼 해당 기관에서 발행하는 교재(연 1만t) 등은 재생용지를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아울러 환경부는 공공기관에서 폐비닐로 만들어진 재활용제품을 더 많이 사용할 수 있도록 이달 말까지 지자체와 모든 공공기관(340개사)의 2021년 폐비닐 성형제품 우선구매 수요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간 수거된 폐비닐도 성형제품 생산공정에 투입되도록 유도해 적체를 해소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지자체·유관기관과 힘을 모아 전국 수거 상황을 지속해서 살피고, 수거·선별이 지연될 경우 즉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