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머스 특검 못 받아내면…홍준표 야당은 문 닫아야”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07:46]

“라임·옵티머스 특검 못 받아내면…홍준표 야당은 문 닫아야”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10/21 [07:46]

 

아시아경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드루킹 특검 때와는 다른 이 좋은 호기에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받아내지 못한다면 야당은 문을 닫아야 한다”며 “국민의 분노를 대신해야 제대로 된 야당 대접을 받는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여당의 방탄 국정감사와 야당의 맹탕 국정감사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 마당에 라임·옵티머스 특검까지 관철시키지 못하면 야당은 2중대 정당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당력을 총동원해 당 지도부가 전면에 나서서 특검을 반드시 관철해달라”며 “그 사건은 문재인 정권 몰락의 시작”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 정권 초기 그 서슬 시퍼렀던 시절에도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노숙 단식투쟁으로 드루킹 특검을 관철한 바 있다”며 “그 후 특검 조사결과 윗선이 연루됐다는 강한 의혹이 있었음에도 황교안·나경원 체제는 드루킹 상선 특검을 추진하지 않고 그대로 뭉개는 바람에 정국주도권을 잃고 끌려 다녔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