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박 열풍.. "허리·무릎·목 부상 조심"

오은서 | 기사입력 2020/11/02 [07:06]

차박 열풍.. "허리·무릎·목 부상 조심"

오은서 | 입력 : 2020/11/02 [07:06]

 '슬기로운 차박' 위한 주의사항
장거리 운전·차가운 바닥·좁은 공간
관절에 무리.. 부상으로 이어지기 쉬워
중간중간 스트레칭으로 몸 풀어주고
무릎담요 등 준비 보온에 신경써야
허리 뻐근한 증상 땐 무리한 일정 자제
귀가 후 따뜻한 목욕, 혈액순환에 좋아

코로나19가 지속하면서 차를 이용한 캠핑이 인기를 얻고 있다. 다만 의료계에서는 “차박이 좁고 추운 공간에서 이뤄지는 만큼 허리, 목, 무릎 등에 무리가 많이 올 수 있다”며 “보온을 유지하고, 스트레칭을 하는 등 몸이 경직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전국 산천초목이 울글불긋 변하면서 가을이 한창 무르익고 있다. 여행하기 좋은 시기다. 하지만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기승을 부리면서 쉽사리 여행하기 쉽지 않은 것도 사실. 이에 혼자 또는 단둘이 떠나는 여행인 ‘프라이빗 캠핑’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차를 이용한 캠핑, 일명 ‘차박’이 트렌드가 되면서 자가용을 개조해 캠핑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문제는 장거리 운전과 차가운 바닥, 좁은 공간 등으로 무릎과 척추 등이 다치기 쉽다는 것이다. 이에 목동힘찬병원 최경원 원장을 통해 안전하고 편안하게 차박을 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장거리 운전, 불편한 잠자리… 허리·목 손상

차박은 자동차를 이용한 캠핑이기 때문에 평소 가지 못했던, 인적이 드문 곳으로 떠나기 일쑤다. 그러다 보면 자연스레 장거리 운전을 하게 된다. 운전시간이 길어지면 허리에 무리가 올 수밖에 없다. 오랜 시간 허리를 세우고 운전을 하기 때문에 허리 근육이 경직되고, 운전대를 잡으면서 어깨가 결린다.

특히 인적이 드문 곳은 대부분 도로 상태가 좋지 않다. 이러한 도로에서 운전은 긴장을 불러오고, 긴장한 채 장거리를 운전하면 목부터 허리까지 통증이 발생하기 쉽다. 물론 고르지 못한 지면으로 흔들리는 차는 척추에도 충격을 줘 자칫 허리 부상으로까지 이어지기 쉽다.

차박은 별도의 텐트를 가져가기도 하지만, 대부분 좁거나 딱딱한 자동차 안에서 잠을 잔다. 웅크린 자세와 불편한 잠자리 등은 허리나 목에 무리를 줘 통증을 불러온다. 특히 최근 서리가 내릴 정도로 쌀쌀해진 밤 기온은 근육을 경직시키고, 혈액 순환에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장거리 운전 등은 가급적으로 피한다. 불가피하게 오랫동안 운전을 해야 한다면 중간에 휴식을 충분히 가져야 한다. 간단한 스트레칭도 좋다. 차 안에서 잘 때는 에어 매트 등을 활용해 바닥에서 냉기가 전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침낭과 이불 등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
차박 후 허리에 뻐근함이 느껴진다면 무리한 일정은 자제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들뜬 마음에 통증을 가볍게 여기고 일정을 소화하면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귀가 후 따뜻한 목욕으로 경직된 몸을 풀어주면 혈액 순환을 도와 통증 감소에 효과가 있다.
◆오랜 시간 좁은 공간… 무릎 혹사당해
차박을 하고 나서 무릎 통증을 느끼는 사람이 종종 있다. 장거리 운전과 좁은 공간에서의 휴식으로 다리를 오랫동안 펴지 못해서 무릎에 무리가 온 것이다. 더불어 캠핑 의자에 앉을 때 무릎을 세워 몸쪽으로 모으는 자세나 쪼그려 앉는 자세도 무릎에 좋지 않다. 특히 평소 무릎 관절에 통증을 느끼는 사람일수록 과도하게 굴곡된 자세를 반복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
최근 크게 떨어진 기온도 무릎 손상을 유발한다. 도심을 떠나 캠핑을 즐기는 장소는 대부분 해가 지고 난 뒤 빠르게 기온이 낮아질 수 있다. 무릎 온도 또한 떨어트려, 무릎 주변 근육을 경직시키고 혈액 순환을 느리게 한다. 이때 무거운 짐을 드는 등 무리한 동작을 하면 무릎이 손상된다. 무릎 담요 등을 챙겨 무릎 보온에 신경 쓰는 게 좋다. 최 원장은 “무릎이 90도 이상 굴곡되지 않도록 앉는 것이 중요한 만큼 자주 다리를 펴 주고, 불필요하게 무릎이 꺾이거나 관절에 부담을 주는 일을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