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경, 동절기 해양사고 예방‧대응 강화를 위한 수색‧구조체계 확립

윤진성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09:12]

완도해경, 동절기 해양사고 예방‧대응 강화를 위한 수색‧구조체계 확립

윤진성기자 | 입력 : 2020/11/10 [09:12]

 


[국민정책평가신문=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겨울철로 인한 기상악화에 따른 각종 해양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신속한 수색‧구조체계와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내년 2월 28일까지 4개월간 해양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동절기에 완도 관내 해상에서 발생한 해양사고는 총 147건으로 전체 해양사고 489건 중 30.1%를 차지하고 있으며, 사망‧실종자 26명 대비 14명(53%)이 발생해 다른 시기에 비해 사고인원 비율이 매우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선사고 106척, 낚시어선사고 14척으로 전체사고의 81%를 차지하며, 사고원인으로는 운항부주의(41%)와 정비불량(32%)으로 주로 인적요인에 의하여 발생하고 있다.

 

또한, 겨울철 바다는 강한 북서풍으로 인해 해상상태가 평온하지 않아 선박의 운항에 지장을 주며, 추운 날씨로 선박 내 화기 취급이 늘어나면서 선박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비율이 높아 선박 종사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완도해경 관계자는“동절기 사고다발해역을 지정하여 순찰강화를 통해 해양사고 예방활동에 주력하고 해양사고 발생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최우선으로 구조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