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다 "文의 침묵 이상하다..秋 만행 도와 尹 쫓아내려는것"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08:19]

청와다 "文의 침묵 이상하다..秋 만행 도와 尹 쫓아내려는것"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11/25 [08:19]

 

추미애 법무부 장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현직 검찰총장이 직무에서 배제되는 초유의 사태와 관련해 “대통령이 떳떳하다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즉각 경질하고 윤석열 검찰총장 손을 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 수사하려는 윤 총장을 노골적으로 쫓아내려 하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침묵으로 일관한다. 너무 이상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침묵은 곧 추 장관과 만행을 도와 윤 총장을 함께 쫓아내려는 것”이라며 “대통령 본인이 불법 비리로부터 자유롭다면 윤 총장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윤 총장을 도와 대통령 주변의 비리 간신들을 내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지난 24일 검찰총장 감찰 결과와 관련해 직접 브리핑을 열고 윤 총장의 직무를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징계 사유로는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 불법 사찰 ▶채널A 사건·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감찰·수사 방해 ▶채널A 사건 감찰 정보 외부 유출 ▶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감찰 방해 ▶정치적 중립 훼손 등 6개 혐의를 들었다.

당장 25일부터 직무에서 배제되는 윤 총장은 추 장관의 브리핑 직후 입장문을 통해 “부당한 처분”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황이다. 윤 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청와대는 추 장관의 징계 청구와 관련해 문 대통령의 언급이 따로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문 대통령이 추 장관 발표 직전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각에선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의문도 나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