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대 통신사 '美증시 퇴출'에 "필요한 조치할 것"

서장훈 | 기사입력 2021/01/05 [08:55]

중국, 3대 통신사 '美증시 퇴출'에 "필요한 조치할 것"

서장훈 | 입력 : 2021/01/05 [08:55]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제공]
 


     미국 정부의 행정명령으로 미국 뉴욕증시에서 중국의 3대 이동통신사가 퇴출당할 예정인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미국이 국가 안보를 핑계로 중국 기업을 억압하는 데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사안과 관련해 "중국은 미국이 경제 무역 문제를 정치화하고, 국가 역량을 남용해 중국 기업을 공연히 압박하는 것을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미국 당국의 행동은 미국이 표방해오던 시장 경쟁 원칙과 국제 경제무역 규칙에도 심각하게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의 국제 금융 중심으로서 위상은 규칙과 제도의 포용성과 확실성에 대한 글로벌 기업과 투자자들의 신뢰에 달려 있다"면서 "최근 미국 일부 세력은 미국에 상장된 외국 회사를 지속해서 압박해 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런 행위는 미국의 규칙과 제도의 자의성, 임의성, 불확실성을 보여준다"면서 "미국의 행위는 매우 현명하지 못하며, 각국 투자자의 이익에 손해를 끼칠 뿐 아니라 미국 국가 이익과 이미지도 훼손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이 시장과 법치를 존중하고, 글로벌 금융시장 질서를 수호해 투자자의 합법적인 권익을 보호하기를 바란다"며 "중국 정부는 필요한 조처를 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인 권익을 단호하게 수호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화 대변인은 또 스웨덴의 5세대 이동통신(5G) 건설 사업에서 화웨이(華爲)를 배제한 것과 관련해 미국 측이 관여했다는 스웨덴 현지 보도와 관련해서는 중국이 미국의 '협박 외교'의 피해자라는 것을 증명한다고 강력히 규탄했다.

    화 대변인은 "관련 보도는 미국이 세계 전역에서 협박 외교를 하고, 중국이 그 피해자라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중국 첨단 기술 기업의 발전은 횡포와 압박으로 막을 수 없다는 것을 미국이 잘 알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앞서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작년 12월 31일(현지시간) 저녁 성명을 내 1월 7일∼11일 사이에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의 주식 거래를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