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식약처 지원받아 위식도역류질환신약 주사제기술 향상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0:19]

대웅제약, 식약처 지원받아 위식도역류질환신약 주사제기술 향상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1/01/21 [10:19]

 동결건조공정 시간 절반 감소·생산비용 35% 절감

    대웅제약[069620]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약품 설계기반 품질고도화(QbD) 지원을 통해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프라잔' 주사제의 생산 기술을 끌어올렸다고 21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식약처가 주관하는 '맞춤형 QbD 전문 컨설팅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8월부터 약 3개월간 기술지원을 받았다.

    대웅제약은 제제 설계, 제조공정 개발, 공정분석 기술, 생산규모 확대 등에서 박영준 아주대 교수와 김주은 대구가톨릭대 교수 연구팀의 컨설팅을 받았다.

    그 결과 대웅제약은 펙수프라잔 주사제의 동결건조공정 시간을 절반으로 줄이고 생산비용도 35% 절감했다. 생산 가능 용량은 1.5배 증가시켰다.

    또 공정을 최적화해 일관되게 높은 품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대웅제약은 이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김관영 대웅제약 신제품센터장은 "QbD는 글로벌 제약시장에서 대세로 굳어지고 있지만, 국내 전문인력이 부족해 늘 아쉬움이 있었는데 정부의 시의적절한 협조가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 신약 펙수프라잔은 위벽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양성자 펌프를 차단하는 '칼륨 경쟁적 위산 분비 억제제'(P-CAB) 계열이다.

    주사제형 펙수프라잔은 경구 투여가 어렵거나 신속한 산 분비 억제가 필요한 환자를 위해 개발 중이다.

대웅제약 전경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