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1호선 전면지하화…지상엔 녹지·공공주택"

이동형 | 기사입력 2021/01/21 [10:45]

우상호 "1호선 전면지하화…지상엔 녹지·공공주택"

이동형 | 입력 : 2021/01/21 [10:45]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우상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21일 서울 지하철 1호선 지상구간을 전면 지하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서울역∼구로, 구로∼온수, 구로∼금천구청, 청량리∼창동 구간을 지하화하면 약 17만5천평의 부지가 생길 것으로 추산했다. 이 부지에 도심 녹지와 공공주택을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철도는 산업화와 발전의 상징이었지만 이제는 도심 내 단절을 가져오는 장애물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철도 지하화는 노후화된 강북 역세권의 성장동력을 키워 강남·강북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1호선뿐 아니라 2호선, 4호선, 경의선, 경춘선, 중앙선 등 지상구간도 단계적으로 지하화해 역세권 고밀도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박원순 전 시장만 때리면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건 '초딩'같은 이야기"라며 "준비 안 된 사람이 구정치적 발상으로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하는 행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야당 후보로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민의힘 오세훈·나경원 전 의원을 향해 "환경과 노동, 강남북균형발전 방안이 무엇이 있는지 알고 싶다"며 토론을 제안했다.

이동형 입니다
정치부 국장으로 활동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