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중국에 몰린 외국인 직접투자 180조원…미국도 제쳐

이동형 | 기사입력 2021/01/25 [10:35]

작년 중국에 몰린 외국인 직접투자 180조원…미국도 제쳐

이동형 | 입력 : 2021/01/25 [10:35]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제경제가 요동친 가운데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외국인 직접투자(FDI) 유치 1위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지난해 중국의 FDI가 4% 증가한 1천630억달러(약 180조1천313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초만 해도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에 대한 FDI는 급감했지만 신속한 코로나19 대처와 적극적인 투자유치 노력이 상황을 반전시켰다.

    물론 중국 투자를 연기하거나 철수하려는 다국적 기업도 일부 있었으나 월마트와 스타벅스, 테슬라, 월트디즈니, 아스트라제네카 등은 투자를 늘렸다.

    이에 비해 지난 수십 년간 부동의 1위를 지켜온 미국은 코로나19 차단에 실패하면서 지난해 외국인 직접투자가 1천340억달러로 49%나 급감했다.
    결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세제 혜택을 내세우며 중국에서 미국으로 제조시설을 옮기는 리쇼어링(해외공장의 자국 복귀)을 추진하는 등 투자 유치를 위해 노력했지만 코로나19 방역에 실패하면서 1위 자리를 중국에 내줬다.

    미국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는 2016년 4천720억달러를 정점으로 매년 감소세를 보여왔다.

    지난해 전 세계의 외국인 직접투자는 8천590억달러로 42% 줄었다.
    특히 선진국에 대한 FDI는 69%나 감소했다.

    유럽연합(EU)에 대한 FDI는 무려 71%나 줄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컸던 영국과 이탈리아는 지난해 신규 FDI 유치가 전무했다.

    이에 비해 동아시아에 대한 FDI는 전체의 3분의 1에 달해 UNCTAD가 자료를 발표한 1980년대 이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코로나19로 오랜 기간 미국 위주로 움직인 국제 경제의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면서 지난해 FDI의 움직임은 중국이 국제 경제의 중심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상하이에 있는 테슬라 공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동형 입니다
정치부 국장으로 활동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