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日서 신사참배 했죠" 포스코 최정우 "절인데…"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08:40]

노웅래 "日서 신사참배 했죠" 포스코 최정우 "절인데…"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1/02/23 [08:40]

 '아빠 찬스' 의혹 제기도…최정우 "특혜 채용 없다"

답변하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2.22 toadboy@yna.co.kr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청문회에서 '산재'와는 무방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신사 참배 의혹을 제기했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최 회장의 일본 방문 사진을 공개하면서 "도쿄에서 신사 참배 간 것 아니냐. 이렇게 해도 되냐"고 질타했다.

    사진을 본 최 회장은 "신사가 아니라 절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노 의원은 재차 "신사가 아니냐"라고 따져 물었고, 최 회장은 "지난 2018년 10월 세계철강협회 총회 중 여유시간에 도쿄 타워 인근에 있는 절에 방문한 것이다. 사진의 상단을 보시면 절 사(寺)자가 있다"며 구체적으로 해명했다.

    한편 노 의원은 포스코 임원 자녀들의 '아빠 찬스 채용' 의혹도 짚으면서 최 회장을 향해 "아들이 대우인터내셔널, 지금의 포스코인터내셔널에 입사하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최 회장은 "임원의 자녀라고 해서 특혜 채용되는 바는 없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