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올해 한국 콘텐츠에 5천500억 투자"

오은서 | 기사입력 2021/02/25 [11:00]

넷플릭스 "올해 한국 콘텐츠에 5천500억 투자"

오은서 | 입력 : 2021/02/25 [11:00]

 스위트홈' 2천200만가구 봤다…가장 한국적인 이야기로 세계 연결"

넷플릭스 2021 라인업 소개 행사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올해 한국 콘텐츠에 5억 달러(한화 약 5천540억 원)를 투자한다.

    넷플릭스 한국·아시아 지역 콘텐츠를 담당하는 김민영 총괄은 25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년 콘텐츠 라인업 소개 행사에서 "넷플릭스 유료 구독 가구가 전 세계 2억 가구 이상, 한국은 280만 가구 이상이다. 한국 서비스 5주년을 맞는 올해 5억 달러를 한국 콘텐츠에 투자해 전 세계에 우수한 한국 콘텐츠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2016년 한국을 비롯한 190개국에 서비스를 확대하며 '찻잔 속의 태풍'으로 불린 넷플릭스는 이후 급격하게 성장해 이제 젊은 층에서는 메인 플랫폼으로 자리 잡으며 '공룡'이 됐다.

    김 총괄은 "영화 '옥자'와 '승리호'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킹덤', '인간수업', '스위트홈'까지 넷플릭스는 지금껏 7천700억 원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해 장르, 포맷, 캐릭터의 한계를 한국과 함께 뛰어넘고 있다"고 설명했다.

    행사에 앞서 영상으로 인사한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는 "'스위트홈'의 경우 공개 28일 만에 2천200만 가구가 보는 등 전 세계 사람들이 넷플릭스로 한국 콘텐츠를 본다"면서 "서로 연대하며 '스위트홈'에 나오는 적을 물리치고 '승리호'로 우주를 구해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올해도 스튜디오 2곳과 임대 계약을 체결했으며, 장르와 포맷을 불문하고 한국 이야기꾼들에게 투자하겠다. 넷플릭스와 한국 콘텐츠의 '넥스트'가 무엇일지 지켜봐 달라"고 자신했다.

넷플릭스 2021 라인업 소개 행사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행사에는 '킹덤'의 대본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와 '인간수업'의 제작자 윤신애 스튜디오 329 대표도 참석했다.

    김 작가는 "넷플릭스가 없었다면 '킹덤'은 제작이 불가능했을 것이다. 사극에 좀비까지 들어왔고, 잔인한 수위까지 있었다. 그런데 넷플릭스가 흔쾌하게 '오케이'를 해주고 처음부터 끝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아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번도 내가 보낸 대본에 대해 '노'(No)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고 '그다음이 어떻게 되느냐'를 궁금해하더라. 큰 원동력이 됐고, 자신감도 얻었다"고 덧붙였다. 김 작가는 '킹덤' 외전 격으로 전지현 주연의 '킹덤: 아신전'을 준비 중이다. 이 작품은 연내 공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 대표도 "'인간수업' 대본을 봤을 때 정말 하고 싶었는데, 넷플릭스밖에 방법이 없겠다고 생각해 도전했다. 넷플릭스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확신을 보내줘 세상에 빛을 볼 수 있었던 작품이고, 작업 과정이 행복했다"고 공감했다.

    윤 대표는 '인간수업'의 진한새 작가와 '글리치'라는 신작을 준비 중이며, 정체불명의 영상을 남기고 사라진 남자친구와 UFO를 쫓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김 총괄은 "제작자들이 전달하려는 메시지를 현실화할 수 있게 돕는 게 우리의 역할"이라면서 "'킹덤'과 '인간수업'은 가장 한국적인 이야기로 전 세계 팬들을 연결할 수 있다는 믿음을 확신으로 바꿔줬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