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젊은층 분노에 버스요금 깎아준다는 朴…용서안돼"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10:06]

오세훈 "젊은층 분노에 버스요금 깎아준다는 朴…용서안돼"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1/04/02 [10:06]
노원에서 지지 부탁하는 오세훈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1일 서울시 노원구 동일로 경춘선 숲길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김종인 중앙선대위원장(오른쪽), 나경원 전 의원과 함께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2021.4.1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1일 청년들의 교통 요금을 인하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공약에 대해 "저급한 제안"이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노원구 경춘선 숲길 유세에서 "(박 후보가) 확고부동한 지지층이라고 느꼈던 젊은 층부터 지지율이 떨어지니까 난데없이 버스·지하철 요금을 40% 깎아준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의 본질적 위선에 대해 분노하고 심판하겠다는 청년들에게 겨우 교통비 깎아줄 테니 찍어달라고 하는 저급한 제안을 하는 후보를 용서해서야 되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후보가 앞서 공약한 '1인당 재난위로금 10만원'에 대해서도 "우리가 10만원에 표를 찍어줄 정도의 그런 국민인가. 저는 정말 용서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공시지가 인상률을 10% 이내로 조정하겠다는 박 후보의 제안에는 "지난 1년간 다락같이 올랐는데 거기에 10%를 더 올리겠다고 봐주듯이 얘기한다"며 "제가 들어가서 반드시 공시지가를 동결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서울시를 훌륭하고 바람직하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공동운영하는 모습을 보여줘서, 4년 넘게 분열의 정치를 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이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얼마나 그리워하지를 적나라하게 깨닫게 해주겠다"고 말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나경원 전 의원은 2030 청년 지지자들의 오 후보 지원 유세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2030의 유쾌한 반란이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전날 박 후보의 지원 유세에 나선 청년이 전직 민주당 당직자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선 "얼마나 창피한 일이냐"고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