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유아시설 83%, 친환경 녹색제품 구매율 절반 이하"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09:08]

"경기 유아시설 83%, 친환경 녹색제품 구매율 절반 이하"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1/11/25 [09:08]

 경기연구원 조사…"녹색구매 필요성에는 94%가 공감"

 경기지역 유치원과 어린이집들이 환경 유해물질이 포함되지 않은 제품만을 구매하는 '녹색구매'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실제 구매율은 아직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5월 도내 유치원·어린이집 533곳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담은 '녹색구매로 어린이를 지키자' 보고서를 25일 발간했다.[LX하우시스 제공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녹색상품'

[LX하우시스 제공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설문조사에서 녹색구매 필요성을 묻는 항목에 94.1%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0.2%에 그쳤다.

    필요한 이유(중복 응답)로는 사용자 건강에 도움(79.9%), 오염된 환경 개선(75.5%) 등을 주로 꼽았다.

    그러나 실제 녹색제품 구매율에서는 5% 이하(9.0%), 5% 초과~20% 이하(17.8%), 20% 초과~30% 이하(15.6%), 30% 초과~40% 이하(22.5%), 40% 초과~50% 이하(17.6%) 등 50% 이하가 82.5%를 차지했으며, 50% 초과는 17.4%에 그쳤다.


    제품 유형별로는 활동공간의 친환경 건축에 대해 95%가 필요한 것으로 인식했으나 시설 개보수 때 친환경 마크 건축자재를 사용한 기관은 42.8%에 그쳤고, 일반 건축자재를 쓰거나 잘 모르는 경우도 40.3%에 달했다.

    교재·교구의 녹색구매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92.5%로 조사됐다.

    조사에 응답한 유아기관들은 녹색구매 활성화 방안(복수 응답)으로 예산 지원(76.4%), 정보 제공(65.9%), 법·제도 마련(36.8%), 편리한 회계문서 작성(28.3%), 환경 성과 평가체계 마련(21.6%) 등을 꼽았다.

    제도적 개선점(복수 응답)으로는 관련 정보 제공과 홍보(63.8%), 전문가 교육(61.7%), 녹색구매 인센티브(47.3%), 환경안전 관리 및 녹색구매 실습(32.3%) 등을 들었다.

 
 


    연구원은 녹색구매 활성화 방안으로 경기도 친환경생활지원센터의 역할 강화, 녹색구매 가이드북을 포함한 콘텐츠 개발, 신설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정책 시행기관 지정 등을 주문했다.

    이정임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녹색구매 요구가 강한 소규모·사립 유치원과 어린이집 중심으로 육아용품 녹색구매 지원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유아기관 평가 때 녹색구매 사용표시제도와 연계해 녹색구매와 환경안전이 효과적으로 함께 조성되도록 유도하는 정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