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묘도 해상서 화물선 좌주…인명피해 없어

김석순 | 기사입력 2021/11/25 [09:14]

여수 묘도 해상서 화물선 좌주…인명피해 없어

김석순 | 입력 : 2021/11/25 [09:14]

 전남 광양항 묘도 해상을 항해 중이던 화물선이 조타기 고장으로 좌주(수심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쌓인 곳에 배가 걸림)됐다.'[여수해경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묘도 해상에서 좌주된 화물선

[여수해경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25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4일 오후 10시 48분께 여수시 묘도 북동방 연안에서 4천500t급 화물선 A호(제주선적·승선원 13명)가 조타기가 고장났다며 여수항 해상교통관제센터에 신고했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구조대를 급파해 구조에 나섰다.

    사고 당시 A호는 선수 부분이 연안 쪽으로 얹혀 있었으며 인명 피해나 해양 오염은 발생하지 않았다.

    해경은 A호가 광양항에 입항하던 중 발전기가 갑자기 정지되면서 조타기 작동이 되지 않아 선체가 좌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경은 선박 관계자와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